“두살 딸이 통학차량에 깔려 숨졌어요”…CCTV·블랙박스도 없어 막막

“두살 딸이 통학차량에 깔려 숨졌어요”…CCTV·블랙박스도 없어 막막 기사의 사진
국민일보DB
어린이집 교사의 부주의로 두살배기 딸을 잃은 엄마의 사연이 공개돼 주변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경북 상주시에 사는 A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의의 사고로 억울하게 세상을 떠난 15개월된 딸의 사연을 올렸다.

A씨의 딸은 지난달 19일 오전 어린이집에 갔다가 후진하는 통학차량에 깔려 목숨을 잃었다.

A씨는 "하루 하루 크는 것도 아까워 남들한테 자랑도 안 하고 고이 키운 아기를 한순간에 잃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를 더욱 힘들게 하는 것은 딸의 사고 원인이나 경위에 대해 명확히 알 수 없다는 점이었다.

당시 어린이집에는 CCTV는커녕 통학차량 내 블랙박스나 후방카메라, 후방센서 등 상황을 알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구비돼 있지 않았다. 단지 현장에 있던 어린이집 교사들의 증언이 전부였다.

어린이집 측에 따르면 교사들이 통학차량에서 다른 아이들을 돌보는 사이 사고가 발생했으며, 당시 자세한 상황은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A씨는 이 중 한 교사가 자신도 사고 때문에 팔을 다쳤다고 했지만 팔을 다친 이유가 수시로 바뀌어 신빙성이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더군다나 어린이집 보육교사 4명 중 3명이 자매이며 후진하다 사고를 낸 운전자는 어린이집 원장의 남편이라는 점이 더 의혹을 키운다고 A씨는 덧붙였다.

해당 어린이집은 의무보험도 가입돼 있지 않고, 사고차량은 어린이집 차량으로 등록돼 있지 않았다.

A씨는 "사고 이후 이날까지 미안하단 말 한 마디 못 들었다. 다른 분들도 아기가 다니는 어린이집이 안녕한지 꼭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