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간 직원 책임” 네네치킨 변명 사과문 ‘역풍’

“휴가 간 직원 책임” 네네치킨 변명 사과문 ‘역풍’ 기사의 사진
네네치킨 측이 내놓은 2차 사과문(왼쪽)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했다는 비난을 받은 네네치킨 페이스북 게시물.
SNS에 고(故) 노무현 대통령을 조롱하는 듯한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된 치킨업체가 2차 사과문을 발표했다. 하지만 직원 개인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듯한 내용이 담겨 네티즌들의 분노를 더욱 키우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네네치킨은 2일 오전 공식 페이스북에 장문의 사과문을 올렸다. 네네치킨 측은 “고 노무현 대통령 합성사진 페이스북 게재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적고 사건의 경위를 파악한 과정을 자세히 설명했다. 문제의 게시물은 지사 직원이 자체적인 판단으로 올렸으며 해당 직원과 연락두절 상태라는 게 주된 내용이다.

네네치킨 측은 사진을 올린 경기서부지사 페이스북 담당자가 해외로 휴가를 떠났다고 밝히고 해당 직원이 네네치킨 가맹점주들의 이야기 및 네네치킨을 친근하게 소개하는 이미지들을 페이스북에 업데이트 해왔다고 전했다.

네네치킨 측에 따르면 페이스북 담당자는 “고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고, 서민 대통령과 서민 치킨이 잘 어울릴 것 같아서 인터넷상에 떠도는 사진을 제작했다”고 말했다. 사과문에는 해당 직원이 ‘네네치킨과는 무관하다. 직접 올린 담당자인 제가 물러나도록 하겠다’고 적은 페이스북 댓글도 첨부돼 있다.

네네치킨 측은 “새벽 5시 현재, 휴가 중인 경기서부지사 페이스북 담당 직원과 연락이 끊긴 상태”라며 “철저한 경위파악과 신속하고 엄중하게 조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의 유족과 노무현 재단을 직접 찾아 사과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앞서 네네치킨은 ‘경기서부지사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이 어떤 경로로 유입됐는지 파악중이다. 본 사진은 네네치킨과 무관하다’는 사과문을 올려 책임 회피라는 비난을 받았다. 2차 사과문 역시 직원 개인에게 책임을 묻는 내용이라 ‘꼬리 자르기’란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소통의 장인 페이스북 계정을 직원 개인이 관리하게 한 것도 결국 회사의 책임”이라고 꼬집었다.

네네치킨은 지난 1일 오후 7시쯤 공식 페이스북에서 “닭다리로 싸우지 마세요. 닭다리는 사랑입니다. 그럼요 당연하죠. 네네치킨”이라는 문구와 함께 노 전 대통령이 큰 닭다리를 안고 있는 합성 사진을 올려 물의를 빚었다. 해당 게시물은 2시간 만에 삭제 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