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근혜정권 도덕성 완전히 무너졌다” 野, 성완종 리스트 특검 촉구

“박근혜정권 도덕성 완전히 무너졌다” 野, 성완종 리스트 특검 촉구 기사의 사진
새정치민주연합은 3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한 검찰의 전날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 대한 규탄을 이어가며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을 거듭 촉구했다.

문 대표는 이날 '성완종 리스트 진실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도입' 촉구를 위한 의원총회를 긴급 소집, 인사말을 통해 이번 수사를 '총체적 부실수사'로 규정하며 "스스로 권력 실세를 비호하는 정치검찰임을 만천하에 드러냈다. 검찰은 국민 앞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의 핵심인 친박(친박근혜) 실세들에는 형식적 서면조사로 면죄부 주기에 급급하고, 애꿎은 야당인사에 대해선 '물타기 수사'로 진실을 호도했다"며 "박근혜 정권은 이제 부정부패 청산을 말할 자격을 잃었다. 도덕성이 완전 무너졌다"고 맹공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박근혜 정권이 부정부패 몸통임을 알게 됐다"며 "이제 권력에서 자유롭고 공정한 특검을 통해 진상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이제 검찰은 죽었다. 이번 수사는 치욕적인 하명·왜곡·편파 수사의 결정판"이라며 "국민은 이제 정치검찰을 믿지 않을 것이다. 이제 특검이다"라고 가세했다.

전병헌 최고위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마음에 들어하지 않는다며 현직 집권여당 원내대표를 노골적으로 찍어내고, 친박이 들고 일어나 거드는 여당 꼴을 보면 청와대가 권력의 시녀인 검찰에 어떻게 압력을 행사했을지 충분히 상상하고도 남는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새정치연합 의원들은 의총 후 국회본관 중앙홀에서 개최한 규탄대회에서 채택한 규탄사를 통해 "다시 한번 대한민국의 정의가 무너졌다. 청와대 눈치보기와 정권 지키기 수사였음이 명백하게 밝혀졌다"며 "검찰은 이제 진실과 정의를 바로 세울 특검의 수사대상이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검법안의 즉각적 수용을 요구하면서 "박 대통령은 '성완종 리스트'에 적시된 당사자들을 즉각 해임시키고 물타기, 끼워넣기, 조작수사 획책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