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식스틴 논란 겸허히 수용, 소통 부족” 왠지 익숙한 JYP 화법

“식스틴 논란 겸허히 수용, 소통 부족” 왠지 익숙한 JYP 화법 기사의 사진
JYP엔터테인먼트가 Mnet ‘식스틴’ 멤버 선발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했다.

8일 JYP는 보도자료를 내고 “식스틴 최종회 선발 과정에서 충분히 소통되지 못한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어 탈락자였던 모모가 선발되면서 공채 7명과 특채 2명으로 최종멤버가 구성된 이유를 설명했다.

JYP 측은 “당초 선발기준은 미션 수행과정을 지켜보며 JYP 실무진과 시청자 투표, 관객투표를 종합하여 멤버를 선발해 가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최종회를 앞두고 정식 선발과정을 통해 뽑힌 7명만으로는 시청자들도, 박진영 PD도 아쉬움이 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이들 외에 시청자들이 뽑은 1명(쯔위)과 박진영 PD가 뽑은 1명(모모)을 추가 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JYP 측은 “결과적으로 공채 7명, 특채 2명이라는 최종 결정방식이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 점과 진행상의 잔인함 등에 대한 여러 논란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의도와 다르게 여러 가지 서툰 부분들이 있었음을 너그러이 양해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식스틴’은 JYP의 신인 걸그룹 멤버를 선발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지난 7일 최종회에서 지효 나연 정연 채영 사나 미나 쯔위 다현 모모 등 9명으로 이뤄진 트와이스(TWICE) 멤버가 최종 확정됐다.

그러나 박진영이 메이저 7명 외에 추가 멤버 2명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형평성 논란이 일었다. 이미 탈락했던 모모를 다시 뽑은 것이다. 일각에서는 “멤버가 이미 내정됐던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