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녀시대가 협찬 받은 거야” 스타일리스트 행세로 수억 사기

“소녀시대가 협찬 받은 거야” 스타일리스트 행세로 수억 사기 기사의 사진
걸그룹 소녀시대.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스타일리스트인 것처럼 속여 주변 사람들에게 수억 원을 뜯은 2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0단독 이환승 부장판사는 사기혐의로 기소된 이모(26·여)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수년전 스타일리스트 사무실에서 잠시 보조로 일했던 이씨는 무직 상태가 길어지면서 빚에 쪼들리자 친구와 친구 가족 등에게 걸그룹 소녀시대와 그룹 샤이니 등 유명 가수들의 스타일리스트로 활동한다며 사기행각을 벌였다.

처음에는 결혼을 앞둔 지인에게 ‘결혼식 장면을 에이핑크 뮤직비디오에 넣어주겠다’며 돈을 받았던 이씨는 ‘연예인에게 협찬이 들어온 명품 시계나 수입차 등을 싸게 판다’면서 점차 사기 품목을 늘려 갔다.

지난해 5월부터는 소녀시대가 협찬 받은 잠실·서초 아파트들을 2∼3달 뒤 싸게 넘기겠다며 수천만 원씩을 뜯었다.

피해자들이 의심하자 가족 명의로 유령회사를 세우고 가상 직원까지 만들었다. 피해자에게 돈을 받아 다른 피해자에게 주는 ‘돌려막기’도 했다.

이씨는 이런 식으로 지난해 2월부터 올해 4월까지 주변 사람 14명에게 모두 4억8700여만원을 받아 챙겼다.

이 부장판사는 “인적 신뢰관계를 이용해 피해자 다수에게 반복적으로 사기를 저질렀다”며 “가상인물을 만드는 등 범행 수법이 불량하다”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