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남부연합기 퇴출 이끈 백인 여성의원의 ‘눈물 연설’ 기사의 사진
워싱턴포스트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가 인종차별주의 논란을 부른 남부연합기를 퇴출시킨 배경에는 백인 여성의원의 ‘눈물 연설’이 있었다.

지난 8일(현지시간) 밤 사우스캐롤라이나 컬럼비아의 주 하원 의사당에서는 남부연합기를 공공장소에서 게양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의 투표를 놓고 주 의원들이 찬반 연설에 나섰다.

주 상원은 이틀 전 찬성 36, 반대 3이라는 압도적인 투표로 남부연합기 퇴출을 가결한 마당이었다.

하원에서는 일부 공화당 의원들이 법안을 수정해야 한다며 투표를 지연시켰다.

이때 한 여성 백인 의원이 자리를 박차고 연설대에 올라갔다. 찰스턴을 지역구로 둔 공화당 소속 제니 앤더슨 혼(42) 의원이었다.

찰스턴에서는 지난달 17일 백인 우월주의자인 백인 청년 딜런 루프(21)가 흑인 교회에서 총기를 난사해 성경공부를 하던 흑인 9명을 살해한 참사가 발생했다.

루프에 대한 수사에서 그가 남부연합기를 들고 있는 사진이 발견되면서 남부연합기 퇴출 움직임이 미 전역으로 확산됐다.

혼 의원은 눈물을 흘리며 남부연합기를 당장 내려야 한다고 역설했다.

남북전쟁(1861∼1865년) 당시 노예제 존치를 주장한 남부연합의 대통령인 제퍼슨 데이비스를 조상으로 뒀다고 스스로를 소개한 혼 의원은 “그러나 남부의 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남부연합 깃발을 계속 지켜야 한다는 논리는 충분한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운을 뗐다.

그는 “우리 의회가 증오의 상징인 남부연합기를 퇴출하는 것과 같은 의미 있는 행동을 할 용기를 보이지 못한 사실을 믿을 수 없다”며 투표 지연에 분노를 표시했다.

이어 “법안 수정에 표를 던지는 의원은 남부연합기가 계속 펄럭이는 것을 보겠다는 의사를 표현한 것”이라며 “이는 클레멘타 핑크니(참사로 희생된 목사이자 주 상원의원) 유족을 설상가상의 상황으로 내모는 것으로 나는 그러한 일당이 되고 싶지 않다”면서 “당장 오늘 이 깃발을 내리도록 투표해야 한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4분간의 격정 연설이 끝나자 의회 곳곳에서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고, 미국 전역에서 혼 의원에 대한 칭찬이 쇄도했다고 미국 언론이 소개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하원은 9일 새벽에야 법안을 원안대로 표결에 부쳐 찬성 94, 반대 20으로 가결했다.

의정 생활 7년차인 혼 의원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토박이로 사우스캐롤라이나 대학에서 영문학과 법학을 공부한 뒤 변호사로 활동했다.

혼 의원은 이날 연설에 대해 “나는 옳은 일을 했고, 그 일은 때로는 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밝혔다.

김의구 기자 e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