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영월로 피서 겸 사진전 구경 오세요 제14회 동강국제사진제 ‘인생은 아름다워’ 7월 24일부터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세계적인 사진축제로 자리매김한 제14회 동강국제사진제가 7월 24일부터 10월 4일까지 강원도 영월 동강사진박물관 등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동강사진상 수상자전, 주제전, 국제공모전, 강원도사진가전, 거리설치전 등 총 12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올해에는 해마다 한 국가를 정해 해당 국가 사진가를 조명했던 국제사진전 대신 하나의 주제를 정해 국내외 작가의 다양한 작품을 소개하는 주제전을 열고, 국내외 젊은 작가의 등용문인 국제공모전을 신설하는 등 변신을 꾀했다.

국내 사진계에 큰 발자취를 남긴 사진가를 선정하는 ‘동강사진상 수상자전’에는 정주하 작가(백제예술대 교수)가 ‘땅의 소리’ ‘불안, 불-안’ 등의 시리즈를 선보인다. 땅의 소리는 젊은이들이 떠나고 노인들만 남은 농촌의 척박한 현실을 담은 시리즈이고, ‘불안, 불-안’은 원자력 발전소 주변에 사는 사람들의 살아가는 모습을 담은 사진들을 선보인다.

올해 처음 마련된 주제전에서는 ‘인생은 아름다워-우연의 교집합: 시간, 장소, 사람’이라는 주제 아래 박소영 이상현 장태원 조습 등 한국 작가와 베트남 출신 딘 큐를 비롯한 해외 작가 등 총 13명의 작품을 전시한다. 딘 큐는 두 개의 사진을 베트남 전통 직물 수공예 기법으로 합성한 작품을 내놓는다.

그가 다루는 주제는 캄보디아 독재정권에 의해 초토화된 베트남-캄보디아 접경 마을의 한 교도소에서 처형된 사람들이다. 캄보디아 독재정권에 의해 자신이 살던 마을이 초토화되면서 온 가족이 난민이 되어 미국으로 떠날 수밖에 없었던 자신의 어린 시절 경험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국제공모전에서는 ‘인생은 아름다워’라는 주제로 진행된 홈페이지 공모를 통해 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오스트리아의 로버트 루토드 등 총 22명의 작가가 작품을 선보인다. 참가자들이 이틀간 영월을 여행하며 그 과정을 카메라에 담아내는 ‘영월 사진 기행’은 사진 애호가에게 여행과 전시회 관람이라는 문화 체험 활동을 제공하기 위해 올해 새로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강원도 출신 여성사진가 5명의 작품을 선보이는 강원도사진가전, 기자협회 소속 여성사진가 5명의 작품을 선보이는 보도사진가전, 전시장을 벗어나 야외 곳곳에서 작품을 선보이는 거리설치전, 영월군에 거주하는 아마추어의 작품을 영월역사 내에서 선보이는 영월군민사진전 등이 마련된다.

동강국제사진제 홍보대사로 배우 손현주가 위촉됐다. 손현주는 7월 24일 동강사진박물관 야외광장에서 열릴 개막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광형 문화전문기자 gh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