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동은 성욕 완화 수단” 투신 2주기 성재기 일침이…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남성 인권운동가 성재기의 투신 2주기를 맞아 그가 한 과거의 발언들이 다시금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그는 군가산점 폐지를 반대했고, 아동 및 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개정안(아청법) 철폐에 적극 나섰죠. 주장이 강렬했던 만큼 반대도 많이 받은 그입니다.

성재기는 남성연대의 창립자로 1999년 군가산점 폐지를 계기로 남성의 권리와 혜택을 주장하기 시작했습니다. 2000년대 초 인터넷 논객으로 호주제 폐지 반대 운동에 나섰죠. 군가산점 부활운동, 여성가족부 폐지 운동, 여성 할당제 폐지 운동, 게임 셧다운제 폐지 운동 등 성관련 쟁점들이 발생할 때마다 목소리를 냈습니다.

사람들에게 성재기를 가장 널리 알린 장면은, 아청법을 두고 벌어진 2012년 국회에서의 토론회였습니다. 그는 “여성의 과도한 노출은 성범죄와 직접 연관이 없다면서 야동과 애니메이션과 같은 표현물이 남성들의 성충동을 일으켜 범죄화 시킨다는 주장이 과연 납득이 되느냐”라며 “아동·청소년을 성범죄로부터 보호하지 말자는 게 아니라 바바리맨을 잡아야지 바바리를 못입게 하지 말라는 얘기”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발언 후 그는 악플에 시달립니다. 한 네티즌이 “이 글도 그다지 납득은 안 가는 말입니다”라며 “그냥 간단히 성폭행 당한 아이들이 자신의 딸이라고 생각해보세요”라는 댓글을 남겼죠. 이에 성재기는 “당신의 아버지가 바바리를 입었다고 바바리맨으로 잡혔다고 생각해보세요”라며 설전을 벌입니다.

그는 “성범죄를 엄벌하자는데 반대하는 사람은 없다”며 “성범죄를 예방하고 성범죄자를 엄단하는데 초점을 맞추지 않고 성범죄라면 무조건 모든 남자들의 죄의식을 강요하고 남성임을 모욕케하는 포퓰리즘적 남성비하가 문제”라는 주장을 펼칩니다.

그의 주장은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성재기는 군가산점 폐지 반대에도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그는 “세계 유일의 휴전국가, 남자들이 싸우면 여자들은 행주치마에 돌이라도 날려야하는데 상징적 보상인 군가산점제도를 여성단체가 폐지했다”며 “이런 이기심이 연평도 포탄 떨어질 때 백화점 쇼핑 간다는 사람들을 양산시켰고, 가산점 폐지 13년짼데 출산가산점은 시행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각종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던 성재기는 2년 전, 서울 마포대교에서 투신하며 비극적 삶을 마감하고 맙니다. 투신 전날 그는 “600여개의 여성단체들이 천문학적인 국민세금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남성을 위한 단체는 남성연대 뿐”이라며 “남성연대에 마지막으로 기회를 달라. 십시일반으로 저희에게 1억원을 빌려달라”는 호소문을 남겼죠.

다음날 그는 영화와 같은 죽음을 맞이합니다. 시신은 사흘 뒤인 서강대교 남단에서 발견됐죠. 남성연대는 2011년 3월부터 2013년 5월까지 각종 행사 비용 등으로 2억4670만원을 지출했지만, 후원금 수입은 1956만원에 불과했습니다.

2년이 지난 26일, 마포대교에는 그를 추모하는 조화 한 다발이 놓였습니다. 2년 전과 같은 언론과 시민들의 관심은 없었죠. 태풍이 몰아치고 지나간 오후의 햇볕은 그 꽃을 무심코 내리쬐고 있었습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