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해된 정보로 영구추방 당했다” -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의 닛케이 인터뷰 전문 기사의 사진
연합뉴스
롯데그룹 후계 다툼을 벌이고 있는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이 30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과 종업원 지주회(우리사주)를 합하면 의결권이 전체의 3분의 2가 된다”며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서의 승리를 장담했다.

다음은 니혼게이자이와 인터뷰 기사 전문.

-1월 말에 롯데홀딩스의 임원(보직)에서 해임됐다.

▲내가 진행하고 있던 투자안건이 예산을 초과해 회사에 손해를 입혔다는 이유다. 손해는 수억엔 정도였지만 아키오(신동빈)씨와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사장으로 생각되는 사람들이 곡해된 정보를 아버지(신격호 총괄회장)에게 전달해 영구추방에 가까운 상태가 되어버렸다.

-해임을 통보받았을 때 어떤 상황이었나.

▲지난해 12월 중순, 매달하는 영업보고를 위해 아버지에게 갔을 때였다. (아버지는) 매우 화가 나있었고 무슨 이유인지 설명도 없이 ‘그만두라’라는 말을 들었다. 다음날 쓰쿠다 대표이사가 일본에서 ‘상무 이상 5명은 한국으로 가라. 회장님으로부터 얘기가 있을 거다’라고 지시했다. 거기에서 회장님 말씀은 있었지만, 좀처럼 해임한다는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던 모양이다. 조바심이 난 고바야시 마사모토 전무가 ‘히로유키(신동주)씨를 해임하겠다는 말씀이네요’라고 유도하자 ‘그렇다’라는 답이 나온 거 같다. 회장님은 한번 그렇게 마음먹으면 남의 말을 듣지 않는 성격이어서, 쓰쿠다씨 등이 한 말이 옳지 않다고 설명하느라 힘들었다. 일주일에 1~2번은 만나서 설명했다. 전혀 말을 들어주지 않는 상태였지만, 5월 연휴 이후부터 “사실은 그런 거였구나”라고 내 말을 들어주는 상황이 되었다.

-이번엔 역으로 아키오(신동빈) 씨를 해임하려고 하고 있다.

▲7월에 사태가 크게 변했다. 쓰쿠다씨가 공로가 있는 이사 등을 최근 1년 사이에 9명이나 해임한 것에 대해 아버지가 분노, 7월3일 직접 (쓰쿠다씨의) 해임을 지시했다. 그러나 다음주 쓰쿠다 씨는 평상시처럼 출근했다. 아키오(신동빈)씨도 중국사업을 비롯해 한국롯데의 업적을 (아버지에게) 제대로 보고하지 않았다. 아키오(신동빈)씨가 한일 양국에서 경영을 한다는 신문기사가 나왔는데, 아버지는 전혀 모르고 있었다. 그러던 18일, (아버지가) 아키오(신동빈)씨의 일본롯데그룹 임원 해임을 지시했다. 그러나 아키오(신동빈)씨는 아버지에게 얼굴도 안 보이고 사임도 안 했다. 아버지는 무시당한 것에 분노해 “내가 직접 가서 말하겠다”고 방일했다. (신격호 씨를 제외한) 이사 6명의 해직과 집행임원 4명을 선임하는 인사를 발령했다. 아버지가 퇴사 후 취소됐지만….

롯데의 인사는 창업 이래 회장님이 전부 결정해 왔다. 이번 건에 관해서 아버지의 지시서도 있다. 인사는 보통 구두로 하지만 서류에 사인까지 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회장님은 일관되게 이 인간(신동빈)을 쫓아내려는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 그럼에도 (신동빈) 말을 듣지 않았기 때문에 일본까지 와서 말하려고 했던 것이다. 내가 억지로 아버지를 모셔온 게 아니다. 누구도 그렇게 못한다.

-아키오(신동빈) 씨는 그때 신격호 씨와는 만나지 않았나.

▲27일에도 사내에 있었던 거 같은데 아버지가 불러도 오지 않고 방에 틀어박혀 있었다. 아버지가 지팡이를 짚고 아키오(신동빈)씨가 있는 방 앞에 갔는데, 아키오(신동빈)씨는 방문을 잠그고 불러도 대답하지 않았다.

-다케오(신격호)씨는 92살의 고령인데 건강상태는 어떤가.

▲1년 반 전에 골절상을 입어 수술을 했다. 한때 휠체어를 타고 다녔지만 지금은 지팡이로 걸어다닐 수 있다. 경영자로서 판단능력에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나를 해고한 후 아키오(신동빈)씨도 ‘회장님의 판단’이라고 말하고 있다. 한일 양쪽 다 회장님의 판단(지시)을 받고 있다.

-일본 롯데 경영간부들은 왜 아키오(신동빈)씨쪽에 붙었는가.

▲옛날부터 있던 토박이 임원을 모두 쫓아내고 쓰쿠다씨가 뽑은 사람들로 바뀌었다. 우리는 제조업체지만 지금 공장을 경험한 이사가 한 명도 없다. 뭔가 문제가 있을 때 중대성을 바로 판단할 수 없다. 그걸 걱정하고 있다. 식품업체가 하나의 사고로 망하는 시대다. 기술을 아는 사람이 필요하다. 가을에 과자업체는 신제품을 출시하는데 롯데는 개발이 정체되어 있어 거의 안 나오는 상황이다. 제조업체는 어느 정도 위험을 감수하고 설비투자를 한다. 성공한다는 보장은 없지만, (투자를) 하지 않으면 획기적인 상품은 나오지 않는다. 투자를 결정하지 않으면 안 되는데, 은행 출신이 경영진에 있어 (회사가) 실패를 하지 않는 방침으로 바뀐 것 같다. 누구도 새로운 것을 시작할 수 없다. 디자인과 신제품도 결정하지 못하고 기계도 살 수 없는 상황이 되어가고 있다.

-히로유키(신동주)씨는 일본, 아키오(신동빈)씨 한국이라는 형제의 한일 분업이 있었던 것 같은데.

▲나는 원래 그런 생각으로 해왔고, 불필요한 참견이나 사업에 손을 대거나 하지 않았다. 다만 아키오(신동빈 회장)씨는 달랐던 것 같다.

-그렇지만 히로유키(신동주)씨가 불문율을 깨고 한국 롯데제과의 주식을 추가 매수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사실이지만 오해가 있다. 그것은 회장님의 지시였다. 2013년이었는데 아버지로부터 회사의 주식을 사라는 말씀을 들었다. 아키오(신동빈)씨에게 대항하려고 주식 보유율을 높인 게 아니다.

-주주총회를 개최하기 위해 움직이는 것은 언젠가.

▲가능한 빨리하려고 생각하고 있지만 이사회에서 결의가 없으면 할 수 없다. 총회에서는 이사 교체를 건의한다. 롯데홀딩스 의결권은 아버지가 대표인 자산관리회사가 33%의 지분을 갖고 있다. 나는 2%에 못 미치지만 32%가 넘는 종업원지주회를 합치면 3분의 2가 된다. 아키오(신동빈)씨의 의결권은 롯데 홀딩스도, 자산관리회사도 나보다 적다. 지주회는 27일에 이사회를 개최해, 이사해임을 찬성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사장은 해임되었다. 아키오(신동빈)씨 쪽에서 이사장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김의구 기자 e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