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버 기업가치 60조 육박…페이스북과 맞먹어

세계 최대 차량 공유 서비스업체인 우버가 10억 달러 가까운 자금을 추가 조달하면서 기업가치가 510억 달러(약 59조7822억원)에 육박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1일(현지시간) 우버의 막바지 자금조달 협상에 마이크로소프트와 인도 언론재벌 베넷 콜먼이 합류했다면서 우버의 기업가치가 이처럼 500억 달러를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우버는 이메일 성명을 통해 “우린 지난 5월 새로운 자금조달 계획의 승인을 받고자 문건을 접수했다”면서 자세한 내용에 관해선 더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우버가 지금까지 모은 자금 총액은 50억 달러를 상회했다.

이번 보도가 확인되면 우버는 신규 확보한 투자자금으로 기업가치가 500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페이스북이 창업 7년차인 2011년 기록한 기업가치와 맞먹게 된다. 창업 5년차인 우버가 페이스북에 비해 거의 2년이나 빨리 기업가치 500억 달러대를 달성한 것이다.

한승주 기자 sj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