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난하고 불쌍한 노숙자 나라” 한국 밤풍경에 일본 조롱… 한중일 삼국지

“가난하고 불쌍한 노숙자 나라” 한국 밤풍경에 일본 조롱… 한중일 삼국지 기사의 사진
국민DB
일본 산케이가 폭염을 피해 한 밤 길거리로 나선 한국의 풍경을 경악스럽다고 표현하고, 전기 요금을 못내는 사람들이 많아 이런 상황이 벌어졌다고도 보도했습니다. 일본 네티즌들은 ‘불쌍한 노숙자들의 나라’라며 손가락질하고 있습니다. 10일 한중일 삼국지입니다.

산케이는 전날 인터넷 판을 통해 ‘한국인의 경악 혹서 경쟁 방법… 도로변에서 자거나 공원에서 지내거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냈습니다.

신문은 폭염을 피해 바깥에서 밤을 보내는 한국의 풍경을 소개했는데요. 강릉이나 대관령 주변 도로에 침구를 깔고 자는 사람들이나 대구에서는 공원에서 밤을 새는 사람들이 많다고 전했습니다.

문제는 신문이 이런 진풍경의 원인으로 엉뚱한 분석을 내놓았다는 데 있습니다.

신문은 “일본 내각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일본 일반 가구 에어컨 보급률은 91%이지만 한국은 2013년 기준 78%에 그친다”면서 “에어컨이 없는 사람도 많지만 (한국에서는) 전기 요금을 낼 수 없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고 보도했습니다. 아울러 “서울과 대구 등 도시 지역에서는 좁은 원룸 아파트에 사는 샐러리 맨이나 학생들이 많다. 이런 젊은이들은 에어컨을 갖지 못하거나 전기 요금을 내지 못해 밤에 갈 곳이 없어 진풍경을 일으키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또 ‘한국은 예고 없이 전력을 끊는 나라’라는 표현도 썼습니다. 그러면서 3~4년 전 블랙아웃 상황을 소개했습니다.

‘한국에서는 오랜 동안 전력 부족이 현안이었다. 2011년 9월 15일에는 순환 정전이 예고없이 이뤄져 200만가구가 정전이 됐으며 은행 등이 대혼란에 빠졌다. 2012년 7월에는 전력 예비율이 6%에까지 떨어져 공장 조업을 정부가 중단시키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올해 전력 예비율은 충분한 상황이지만 한국의 경제 상황이 나빠지면서 가난한 사람들이 늘고 이로 인해 열대야를 야외에서 시키려는 사람들이 크게 늘었다는 다소 황당한 결론을 내렸습니다.

일본 네티즌들은 기사를 돌려보며 한국을 비하하고 있습니다.

“한국인들은 도로에서 잠을 자는구나.”

“한국인의 여름 나기 → 은행로비에 빙 둘러 앉기.”

“역시 신기한 곳이네. 선진국은 아니지.”

“모기에게는 천국이네.”

“노숙자들이 사는 곳인가.”

“과연 공짜 좋아하는 한국인답네.”

반면 시원한 밤을 즐기는 걸 나쁘게 볼 필요가 있느냐는 비판적인 댓글도 있습니다.

“공원에서 저녁 바람을 쐬는 게 어때서?”

“강변에서 저녁 바람을 쐬는 것은 확실히 시원하다고.”

“한국의 전기요금은 일본보다 훨씬 싸다. 우리 일본의 미래를 보는 것 같다.”

“한국은 가보기는 했냐? 한국에 여행갈 돈조차 없는 넷우익들이 비판하지. 가봐라. 인터넷에서 본 글보다 훨씬 좋은 사람들이 살더라.”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한중일 삼국지는 한국과 중국, 일본 네티즌들의 상대국에 대한 실시간 반응을 담는 코너입니다. 지리적으로는 가까운 이웃 국가이지만 역사적으로는 결코 반갑지만은 않았던 한중일. 21세기 인터넷 시대에도 이들의 애증 어린 관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