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하우리 해킹, 북한소행 맞다” 기사의 사진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국방부 컴퓨터 보안용역을 맡은 국내 IT보안업체 ‘하우리’를 해킹한 게 북한으로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북한은 국내 대학병원 전산망도 해킹해 사이버테러를 준비했었다고 한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 정석화 실장은 “북한이 지난해 12월 8일 이전부터 하우리의 사내 개인용 컴퓨터를 해킹해 하우리가 국방부에 납품한 보안제품(백신) 관련 문서 14종을 탈취하고 해당 백신의 취약점을 파악했다”고 말했다. IP 추적 결과 해킹 근원지가 북한 평양으로 나타났다는 게 경찰 설명이다. 해당 IP는 2013년 3월 20일 방송·금융사 전산망 사이버테러 당시의 공격 근원지와 일치했다고 한다.

북한은 하우리 백신을 사용하는 한 대학병원 전산망을 지난해 8월부터 해킹해 장악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 사실을 병원에 알려 보안 조치를 하도록 했다.

정 실장은 “북한의 사이버공격이 국내 의료기관으로까지 확대된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앞으로도 주요 공공시설에 대한 북한의 사이버공격을 조기에 탐지하고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