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유재석 잡은 FNC, 강동원까지?… 특급 이적설 솔솔

유재석 잡은 FNC, 강동원까지?… 특급 이적설 솔솔 기사의 사진
배우 강동원(34)이 FNC엔터테인먼트로의 이적을 앞뒀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복수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강동원은 FNC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을 고려 중이라고 19일 마이데일리가 보도했다. 강동원은 오는 11월 현 소속사 UAA와의 계약이 만료된다.

FNC 측은 “강동원 전속계약 여부와 관련해 확인된 부분이 없다”며 “관련된 사람들도 계약 직전에서야 알 수 있는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FNC와 강동원의 계약이 성사된다면 특급 이적 소식이 될 전망이다. FNC는 최근 유재석·정형돈 등을 영입하며 세를 확장하고 있다.

FA시장에 나오는 강동원의 향후 행보에 관계자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강동원은 현재 영화 ‘검사외전’ 촬영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김연아가 박근혜 뿌리쳤다?” 영상으로 본 반전 진실
이외수 “여자들 관심사 사랑뿐”… 반발에 “독해력 키워라” 논란
“정운택 주장은 거짓” 대리기사 폭행 진실공방 쟁점 셋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