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유쾌남’ 임창정과 ‘매너남’ 최다니엘의 ‘치외법권’ 기사의 사진
영화 ‘치외법권(감독 신동엽·제작 휴메니테라픽쳐스)’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2012년 개봉한 ‘공모자들’에서 합을 맞췄던 배우 임창정과 최다니엘이 이 영화에서 다시 한 번 만났죠. 다소 무거운 분위기의 ‘공모자들’와는 달리 ‘치외법권’은 가볍고 코믹한 영화입니다. 두 배우가 원체 잘하는 종목인 만큼 영화의 미진한 완성도와 상반되는 탁월한 연기력을 뽐냈습니다.

임창정과 최다니엘은 18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언론시사회에서도 분명한 캐릭터를 보여줬습니다. ‘유쾌남’ 임창정과 ‘매너남’ 최다니엘 덕에 회장 분위기는 매우 밝고 훈훈했죠.

우선 임창정은 마치 스크린을 찢고 나온 듯한 유쾌한 모습으로 회장의 분위기를 이끌었습니다. 촬영 도중 서로를 당황하게 했던 애드립이 있었냐는 질문에 최다니엘을 가리키더니 “얘는 애드립을 안 했다”며 “저의 애드립에 제가 당황했다. 지금도 당황스럽다”고 너스레를 떨더군요. 기자도 폭소를 터뜨렸던 순간이었습니다.

또 취재진이 ‘치외법권’의 어떤 점이 마음에 들어 출연을 결심했냐고 묻자 “당시에 제게 들어온 시나리오가 이것 하나뿐이었다”며 “선택하고 말고 할 여지가 없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더니 “이 정도의 액션이 있는 영화는 처음 찍어 본다”며 “옛날에는 힘든 환경도 ‘영화는 이런 맛에 찍는 것’ 같은 낭만이 있었는데 다음부터는 춥고 액션 많은 영화는 돈을 많이 주지 않으면 하지 않겠다”고 밝히기도 했죠. 임창정의 솔직한 고백은 그대로 웃음이 되어 돌아왔습니다.

한편 최다니엘은 홍일점 임은경을 내내 배려하는 ‘매너남’의 면모를 보여줬습니다. 취재진 앞에 나서는 순간부터 임은경을 에스코트했습니다. 자리에 앉을 때는 의자를 빼주기까지 하더군요. 취재진의 질문이 끝난 뒤 이어진 사진 촬영에서도 그의 폭풍 매너는 계속됐습니다. 계단을 오르는 임은경의 손을 잡고 포토존으로 이끄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영화 속에서 보여준 능청스러운 모습과는 달리 진중한 매력을 엿볼 수 있었죠.

유쾌한 임창정과 매너 있는 최다니엘의 ‘치외법권’은 오는 27일 개봉합니다. 만듦새가 훌륭하다고 말하기는 어렵겠습니다. 그러나 배우들의 연기만은 최고였네요.

라효진 기자 surplu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