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타오, SM에 전속계약 소송 제기…루한·크리스와 같은 변호사 기사의 사진
아이돌 그룹 EXO(엑소)에서 돌연 탈퇴한 후 중국 솔로 활동을 시작한 타오(중국명 황쯔타오·22)가 끝내 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국민일보의 취재 결과 타오가 24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한 사실이 확인됐다. 앞서 타오와 동일한 절차로 엑소에서 탈퇴한 중국인 멤버 루한, 크리스와 같은 법무법인의 변호사가 대리를 맡았다. 기일은 아직 지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타오는 지난 4월 갑자기 그룹을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그는 중국에서 솔로 앨범을 발표했다. 중국 활동 중 했던 인터뷰 등에서 엑소 활동 시절을 부정하는 듯한 발언으로 엑소 팬들에게 공분을 사기도 했다.

라효진 기자 surplus@kmib.co.kr

▶최다니엘 “‘치외법권’, 잘 안 될까 걱정했지만…”...kmib가 만난 스타


▶최다니엘 “연기 그만두고 싶은 순간도 있었다”...kmib가 만난 스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