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5컷뉴스] 치고 던지고 달리고…연천 미라클의 도전은 계속 된다

[5컷뉴스] 치고 던지고 달리고…연천 미라클의 도전은 계속 된다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독립야구단 연천 미라클 선수들은 프로 진출을 위해 모였습니다. 뜨거운 여름에도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에 매진했습니다.

지난 24일 프로야구 신인 2차 드래프트에서 100명이 지명됐습니다. 미라클을 거쳤던 이케빈(삼성 라이온즈)이 지명됐죠. 그 외에 지명된 선수는 없었습니다.

아직 올라설 준비가 덜 됐을까요.

치고…던지고…달리고…

꿈을 향한 미라클의 도전은 오늘도 계속 됩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연천 미라클 관련 기사 보기]

▶ [연천 미라클①][르포] 꿈과 기적의 와인드업…연천 미라클을 만나다

▶ [연천 미라클②]“고양 원더스도 우리보단 부잣집”… 너무 높고 가혹한 현실의 벽

▶ [연천 미라클③] “야구인 집안이잖아?”…상처 딛고 일어선 투수 이청하

▶ [연천 미라클④] 코치에서 다시 돌아온 김원석 “한 명의 선수이고 싶었죠”

▶ [연천 미라클⑤] 부상… 생활고… 그래도 야구… 김상걸 “안 해본 게 없어요”

▶ [연천 미라클⑥][포토] 독립야구단 연천 미라클…꿈은 이루어진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