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학년도부터 국어·영어·수학 학습량 줄인다 기사의 사진
2018학년도부터 일선 학교에서 영어와 국어의 학습 부담이 줄어드는 반면 연극과 독서 수업은 활성화된다. 수학에서도 ‘수포자(수학 포기자)’ 양산을 줄이기 위해 수학 교과서 내용을 줄인다.

교육부는 31일 오전 10시 충북 청주시 한국교원대에서 초등통합, 국어, 영어, 제2외국어, 한문의 교육과정 개정 시안에 대한 2차 공청회를 개최했다. 교육부가 마련한 교육과정 개정 시안에 대한 의견을 듣는 자리다.

교육부가 내놓은 영어 교육과정 시안은 현행보다 성취기준 수를 30% 정도 감축하고 학교 급별로 어휘를 나눠 제시하는 등 학습부담을 경감한 것이 특징이다. 교육부는 “현재 영어 교과서보다 학습량이 20% 가까이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초·중학교에서는 듣기와 말하기, 고등학교에서는 읽기와 쓰기를 강조했다. 성취기준에서 듣기 비율이 초등학교는 31%이지만 중학교는 26%, 고등학교는 24%로 비중이 줄어든다. 학생들의 언어발달 단계를 고려하면서 의사소통 교육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초등통합교육과정에서는 1∼2학년에 ‘안전생활’ 교과가 새로 도입된다. 지난해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학생들의 안전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국어교육과정에선 체험 중심의 연극 수업이 강화된다. 초등학교 5∼6학년 국어에서는 연극 대단원이 개설되고 중학교 국어에는 연극 소단원이 신설된다. 학생들이 한 학기에 1권을 읽도록 하는 독서수업도 진행된다.

제2외국어의 경우 중학교 교육과정에 의사소통 능력을 길러주는 ‘생활외국어’를 편성했다. 한문 교육과정은 인어려운 한문 형식이나 문법적 요소를 최소화했다.

수학 교육과정 시안은 학생들의 수업부담을 줄이기 위해 ‘평가 유의사항’을 신설했다. 교육과정에서 벗어난 내용을 다룬 어려운 문제를 내지 못하게 안내하는 것이다.

교과서의 내용도 줄어든다. 고등학교 공통수학에서 미지수가 3개인 연립일차방정식과 부등식의 영역이 빠지고 ‘기하’에서는 공간벡터가 삭제된다.

중학교 수학에서는 최대공약수와 최소공배수의 활용, 도수분포표로 자료의 평균 구하기 등이 삭제되고 초등학교 교과서에서는 실생활 활용도가 떨어지는 넓이 단위 아르(a)·헥타르(ha), 분수와 소수의 혼합계산 등을 빼기로 했다.

고등학생이 문·이과 구분 없이 배우게 될 통합과학은 물리학, 화학, 지구과학, 생명과학을 핵심개념 위주로 흥미롭게 재구성된다. 초·중학교의 과학에서는 물의 순환, 에너지, 과학과 나의 미래, 재해·재난과 안전, 과학기술과 인류문명 등의 통합단원을 신설한다.

교육부는 9월 4일까지 사회와 역사, 체육 등 다른 교과에 대한 공청회도 개최해 의견을 수렴한다. 이후 전문가 및 현장교원으로 구성된 교육과정심의회 심의를 거쳐 9월 말 개정 교육과정을 확정·고시할 예정이다. 개정된 교육과정은 초·중·고등학교에 2018년부터(초등 1∼2학년은 2017년) 연차적으로 적용된다.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