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이 31일(현지시간) 한반도 문제에 중국의 건설적 역할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하고 하반기 이어질 정상외교 일정 속에서 서로 긴밀한 전략적 대화를 계속하기로 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존 케리 국무장관은 미국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열린 북극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미 외교장관과 회담을 열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와 관련해 케리 장관은 윤 장관으로부터 박근혜 대통령의 3일 전승절 기념행사 참석과 열병식 참관 배경에 대한 설명을 듣고 “충분히 이해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하지만 ‘이해한다’는 말은 ‘지지한다’는 말과는 현격한 차이가 있고, 바라지는 않지만 사정을 이해한다는 의미여서 케리 장관이 어느 정도의 뉘앙스로 “이해한다”고 언급했는지는 알 수 없는 상태다.

두 장관은 이에 따라 2일 한·중 정상회담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9월 하순 방미, 박 대통령의 10월 중순 방미, 한·중·일 정상회담 등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정상회담 일정을 통해 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현안에 대해 긴밀한 전략적 대화를 계속해나가기로 했다.

두 장관은 이 같은 전략적 대화 결과와 한반도의 변화된 상황을 반영해 10월 16일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정상차원의 새로운 공동인식이 도출할 수 있도록 논의해나가기로 했다.

두 장관은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역내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기 위해 한·중·일, 한·미·일, 한·미·중 등 다양한 형태의 소(小)다자 협력을 추진하는 문제도 논의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특히 윤 장관은 북한 핵능력의 고도화를 막기 위해 한·미·중 차원의 협의를 강화해나가는 방안을 제시했고 케리 장관은 이를 경청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중국은 그동안 북한의 반발을 의식해 한·미·중 3자 차원의 협의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손병호 기자 bhs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