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케리에 소나무 깜짝선물…한미동맹 재확인·中경사론 불식 기사의 사진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전승절 행사 참석 직전에 이뤄진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우리 정부가 공고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는 한편, 일각에서 제기되는 '중국 경사론'을 불식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미국 주최 북극 외교장관회의(GLACIER)가 열린 미국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올해 들어 세 번째 외교장관 회담을 했다.

박 대통령이 중국의 '군사굴기(군사적으로 우뚝 일어섬)'가 과시될 열병식을 미국의 동맹으로서 사실상 유일하게 참관하는 것과 관련, 일각에서 한미동맹에 미칠 우려를 제기하는 가운데 윤 장관이 박 대통령의 방중을 앞두고 케리 미 국무장관과 만난 것이다.

이미 일부 일본 언론은 "박근혜 정권의 중국 중시 자세가 한층 부각됐다", "돌출형태" 등의 표현으로 박 대통령의 방중 의미를 깎아내리는 한편 한미를 이간하려는 듯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미 외교수장이 '최상의 파트너십'(superb partnership)과 '긴밀한 대화' 방침을 강조하며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윤 장관은 이례적으로 이번 회담에서 '늘 푸른 동맹'의 상징으로 소나무 묘목을 선물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도 한미동맹의 견고함을 재차 강조하는 제스처로 풀이된다.

윤 장관이 비서구·아시아 국가 외교장관으로는 이번 북극회의에 유일하게 참석하고, 미국이 최근 강조하는 '글로벌 차원의 협력'에 적극 협조하는 모습을 보인 것도 이 같은 맥락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박 대통령의 중국 전승절 참석과 관련해 일각의 우리 정부에 대한 '중국 경사론'을 의식한 듯 케리 장관은 "박 대통령의 9·3 전승절 행사 참석이 한반도 전체에 미칠 함의에 대해 충분한 이해를 표시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윤 장관은 케리 장관에게 북핵 문제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국 측의 역할을 강조하며 박 대통령의 중국 전승절 참석 배경을 설명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박 대통령의 중국 전승절 기념행사 참석이 전통적인 한미일 협력체제에서의 '돌출 행동'이 아니라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유도함으로써 북핵 문제와 한반도 평화에 선순환을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한반도의 평화 안정을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면서 "한중 정상회담, 시진핑 주석의 방미 및 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비핵화 문제 등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긴밀한 전략적 대화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힌 것도 중국의 역할론과 맥이 닿은 것으로 풀이된다.

윤 장관은 북한의 핵능력 고도화를 막기 위해 한미중 차원의 협의를 강화해 나가는 방안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장관은 현지시간 31일 오후 하와이 호놀룰루로 이동해 해리 해리스 미군 태평양사령관 등과 만찬 회동을 한 뒤 바로 중국으로 건너가 박 대통령의 전승절 행사 참석을 수행할 예정이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