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정풍운동’ -친노세력 지도부 2선 후퇴 정면 겨냥?

안철수 ‘정풍운동’ -친노세력 지도부 2선 후퇴 정면 겨냥? 기사의 사진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대표가 혁신위원회를 비판하며 정풍운동을 언급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풍운동이 처음 언급된 것은 지난 2일 전북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였다. 안 전 대표는 문재인 대표의 전주 방문 이틀 전 열린 이 행사에서 문 대표의 당 혁신작업을 실패로 규정하며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안 전 대표는 토론회에서 "능력없는 박근혜정부의 한계보다 더 큰 문제는 야당"이라고 지적, 야당이 대안세력으로 인정받지 못하면 향후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가 어려울 것이라며 '야당 바로세우기 운동'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풍운동'의 방향을 Δ낡은 진보의 청산 Δ당 부패 척결 Δ새로운 인재 영입으로 제시했다.

안 전 대표의 이같은 문제제기는 당 혁신과정이 이대로 진행되면 총선승리와 정권교체는 고사하고 당이 공멸의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진단에서 나왔다.

이같은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국민이 관심을 갖지 않는 공천혁신보다는 공론화를 거쳐 현실인식을 먼저 하고, 보다 근본적인 혁신에 착수해야 한다는 것이다.

안 전 대표는 4일 "혁신은 정말 중요하다. 국민은 야당이 바뀌길 기대하고 바뀌지 않으면 정권교체를 못할 거라고 생각한다"며 "바뀌지 않으면 혁신위에서 혁신이 잘 되고 있지 않은 것에 대해 이야기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안 전 대표의 정풍운동에는 현재의 당 혁신위가 다루지 못했던 혁신 방안이 담길 전망이다.

안 전 대표는 이와 관련 "정당의 가장 기본적 본질인 당원구조를 어떻게 혁신할지, 새 인재영입을 어떻게 할지, 민주정책연구원을 (새누리당의) 여의도연구원보다 더 나은 야권의 가장 훌륭한 싱크탱크로 만드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가 본질"이라고 예시했다.

'젊은 피' 수혈의 경우 현재 지역위원회 소속인 청년위원회를 중앙당 소속으로 바꿔 권한을 주고,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젊은 인재를 길러내자는 취지다.

안 전 대표는 현 혁신위를 보완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미 늦었다"고 잘라 말했으나, 이같은 혁신을 주도할 기구를 당내에 새로 설치하는 것은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논의기구의 형식이나 형태에 치중하기보다는 현 상황에 대한 각기 다른 현실인식을 당내 및 국민적 공론화를 통해 다듬어가는 게 먼저라는 것이다.
안 전 대표는 당내외 의견을 수렴하고 혁신위가 지금까지 발표해온 혁신안 등을 다각도로 검토해 당을 근본적으로 혁신하기 위한 로드맵을 오는 6일 밝힐 예정이다.
안 전 대표가 당의 혁신을 '정풍운동'으로 표현한 데 대해 일각에서는 사실상 "현 지도부인 친노(친노무현) 2선 후퇴를 요구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