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모가 방치한 아기, 어미 개가 젖 물려…“개보다 못한 부모”

부모가 방치한 아기, 어미 개가 젖 물려…“개보다 못한 부모” 기사의 사진
Daily Mail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부모가 돌보지 않아 영양실조에 걸린 2세 남자아기에게 젖을 물리며 보살핀 어미 개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 등 외신은 칠레 아리카 지역의 한 차량정비소에서 발견된 벌거벗은 어린 아기의 기적적 생존 소식을 보도했다.

이웃 여성에 의해 발견 당시 신원 미상의 아기는 더러운 흙바닥에서 이웃집 개 레이나의 젖을 빨고 있었다.

술취한 아이 엄마는 음식이나 물도 남겨두지 않은 채 아기를 남겨두고 며칠 동안 돌아오지 않았다.

혼자 남은 아기는 영양실조에 걸렸고 이를 본 이웃집 어미 개가 젖을 물렸다.

때마침 어미 개는 임신 중이었기 때문에 아이에게 젖을 줄 수 있었다.

현지 경찰은 "아기는 영양실조와 피부병 머릿니에 감염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복지기관의 보호아래 치료받고 있다"라며 "아기를 버린 엄마는 술에 취한 채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기에게 물리적 피해를 입히지 않아 엄마는 체포되지 않았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피팅 모델들, 시간 아끼려 길거리에서 ‘훌러덩’

▶다이어트 성공 몸짱 커플, 다수의 해외 매체 소개로 유명세

▶생전 마지막 꿀잠 자는 3세 난민 쿠르디 사진 공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