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동차 마니아 이건희 회장, 수입차 124대 보유…차량가 477억여원

자동차 마니아 이건희 회장, 수입차 124대 보유…차량가 477억여원 기사의 사진
국민일보DB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한 1억원 이상 수입 자동차는 총 124대, 금액으로는 477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주간조선은 국토교통부의 '1억원 이상 수입 자동차' 자료를 분석해 이 회장 명의로 등록된 1억원 이상 수입 자동차가 총 124대라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가장 비싼 자동차는 ‘부가티 베이론(9SA15)’으로 국토부에 등록한 금액은 26억6337만원이다. 또 가장 싼 차는 일본 닛산의 ‘GT-R R35’로 등록금액은 1억454만원이다. 이 회장 소유 124대의 차량 가액은 약 477억2428만원에 달한다.

'자동차 마니아'로 소문난 이 회장은 1997년 삼성자동차(현 르노삼성차)를 세워 자동차산업에 진출했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 위치한 스피드웨이(자동차경주장)에서는 직접 스포츠카를 운전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또 몇 년 전 이 회장의 개인 차고에 10대를 훌쩍 넘는 슈퍼카가 주차돼 있는 사진이 공개돼 화제가 됐다.

이 회장이 구체적으로 어떤 모델의 차를 몇 대나 보유하고 있는지와 차량 등록가격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이 회장 명의의 차량 중 가장 비싼 '부가티 베이론'은 최대 출력 1200마력, 최고 시속 431㎞로, 최고 속력 300㎞의 KTX보다 훨씬 빨리 달릴 수 있다.

다음 고가 차량은 '포르쉐 918 스파이더'로 12억3400만원, 'SSC 얼티밋 에어로' 7억6000만원 등이다.

또 람보르기니의 ‘무르시엘라고 LP670-4’ ‘아벤타도르 LP700-4’ ‘가야드로 LP560-4 스파이더’가 있다.

같은 모델명의 차를 여러 대 보유하고 있는 것도 이 회장의 독특한 자동차 사랑을 보여준다. 영국의 슈퍼카 애스턴마틴 ‘DBS’ 모델은 두 대, 독일 아우디의 슈퍼카 ‘R8’은 5대다. 페라리는 무려 19대, 포르쉐 911시리즈는 35대를 보유하고 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제2의 헐크는 한국인? ‘아마데우스 조’는 누구인가

▶“학교가는 건 사형선고” 부모마저 외면한 왕따 여학생…도와주세요

▶"왜 이렇게 짧냐"며 치마 들어올린 교사…속바지까지 보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