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가장, 친구 대신 배달 아르바이트하다 교통사고로 숨져

친구 대신 오토바이로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고등학생이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오후 7시쯤 부산 강서구 명지동의 한 교차로에서 오토바이로 치킨배달을 하던 고등학생 A군(17)이 비보호 좌회전을 하던 마을버스(운전기사 오모·32)와 충돌해 숨졌다.

경찰은 마을버스 운전기사 오씨가 운전 부주의로 오토바이를 충돌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숨진 A군은 사정이 생긴 친구를 대신해 배달 아르바이트에서 나섰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할머니와 아버지, 동생과 함께 사는 A군은 어려운 형편에도 가장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려져 많은 이들이 안타까워 하고 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셀레나 고메즈, 야한 상상력 불러일으키는 새 앨범 커버 공개

▶자동차 마니아 이건희 회장, 1억원 이상 수입차 124대 보유

▶피팅 모델들, 시간 아끼려 길거리에서 ‘훌러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