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텍사스 홈 10연전 첫 단추 꿴 추신수 “전반기에 워낙 못했으니까…”

텍사스 홈 10연전 첫 단추 꿴 추신수 “전반기에 워낙 못했으니까…” 기사의 사진
중계방송 화면촬영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는 홈 10연전의 첫 판을 승리로 이끌고 “첫 단추를 잘 뀄다”고 만족했다.

추신수는 12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2번 타자(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한 경기에 2개 이상의 안타를 때린 멀티 히트는 올 시즌 26번째다. 타율은 0.255로 상승했다.

텍사스는 4대 0으로 승리했다. 선제 득점과 쐐기 타점의 주인공은 모두 추신수였다. 추신수는 첫 타석인 1회말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내야 안타를 쳤다. 2사까지 1루에 있던 추신수는 애드리안 벨트레의 좌전안타 때 2루까지 진루하고, 이어진 미치 모어랜드의 2루 적시타 때 벨트레와 함께 홈을 밟았다.

7회말 1사 3루에서는 승부에 쐐기를 박는 적시타를 때렸다. 오클랜드의 왼손 구원 투수 페르난도 아바드의 커브를 받아쳐 2루수 옆을 뚫었다. 3루 주자가 홈을 밟으면서 텍사스는 4대 0으로 앞섰고, 추가점 없이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텍사스는 이날부터 오클랜드, 휴스턴 애스트로스, 시애틀 매리너스를 상대로 안방에서만 10연전을 벌인다. 포스트시즌으로 넘어가기 위해서는 가장 중요한 관문이다. 추신수는 “플레이오프 티켓이 눈앞에 보이면서 선수들이 힘을 내고 있다. 위기도 좋다”며 “앞으로 남은 모든 경기가 재미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또 “2번 타순에 있지만 늘 하던 대로 출루에 더 신경을 쓰고 있다. 나쁜 공을 고르고 스트라이크만 공략한다는 심정으로 나선다”며 “전반기에 워낙 못했기에 기록에 개의치 않고 어떻게든 승리에 힘을 보태려 한다. 앞으로 중요한 상황이 많은 만큼 더 힘을 내겠다”고 다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