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는 늘 우리의 몫” 뽐뿌 대재앙… 회원 190만명 정보 모두 털려

“피해는 늘 우리의 몫” 뽐뿌 대재앙… 회원 190만명 정보 모두 털려 기사의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사이트 ‘뽐뿌’ 회원 190만명의 개인정보가 모두 털렸다. 정부는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뽐뿌는 12일 홈페이지에 팝업 공지문을 게재하고 “회원들의 계정 해킹 사실이 확인돼 안내 및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유출 사실을 확인한 개인정보는 모든 회원의 아이디, 닉네임, 암호화한 비밀번호 및 장터 비밀번호, 생년월일, 이메일, 가입일, 회원점수”라고 밝혔다.

다만 주민등록번호는 유출되지 않았았고 뽐뿌는 설명했다. 뽐뿌는 같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사용하는 다른 사이트의 개인정보 변경을 요청하면서 “문제 확산이 없도록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뽐뿌는 커뮤니티 게시판을 운영하면서 휴대전화를 거래할 수 있는 쇼핑몰의 기능도 갖고 있다. 뽐뿌에 가입한 회원은 모두 개인정보 유출 피해를 입었다. 피해 규모는 190만건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오전 1시쯤 해킹 공격을 받으면서 유출 피해가 발생했지만 공격의 수법이나 의도는 파악되지 않았다.

뽐뿌는 디시인사이드와 마찬가지로 우리나라 네티즌들 사이에서 널리 알려진 커뮤니티사이트다. 회원 수는 물론 방문자 수도 많아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SNS에서는 “대형 커뮤니티사이트가 해킹의 수법도 모를 만큼 보안에 약한 것인가”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지 않으면 사이트에 가입할 수 없도록 했으니 피해의 책임도 이용자에게 있다고 둘러댈 것인가” “부실한 보안으로 뚫리는 것은 업체인데 피해는 늘 이용자의 몫이다”라는 항의가 쏟아졌다.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원인 조사에 나섰다. 공무원 및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 합동조사단과 방통위가 조사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