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홈쇼핑, 유커 대상 O2O 서비스 실시 기사의 사진
gs홈쇼핑 론칭한 ‘한하요우'. gs홈쇼핑 제공
방한하는 중국 관광객들이 온라인으로 물건을 주문하면 숙소에서 받아볼 수 있는 O2O 서비스가 생겼다.

GS홈쇼핑(www.gsshop.com)이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O2O 플래폼 ‘한하요우(www.hanhayou.com)’를 14일 론칭했다.

한하요우는 한국 관광에 나서는 유커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여행정보’와 ‘쇼핑’이라는 양대 컨텐츠를 온·오프라인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서비스한다고 GS홈쇼핑측은 소개했다. 한국과 여행에 ‘아하!’

‘하하하’처럼 감탄사와 의성어로 동시에 쓰이는 단어(哈)를 합성해 ‘즐겁고 놀라운 한국여행’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한하요우는 우선 유커들에게 인기 있는 한국상품과 GS홈쇼핑의 히트상품을 모바일앱으로 편리하게 구매하고 숙소로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실시한다. 유커들이 선물용으로 대량 구매하는 화장품, 건강식품 등과 함께 핸드백, 선글라스, 잡화, 소형가전 등 다양한 상품을 주요 호텔과 게스트하우스 400여 곳으로 배송해준다. 결제 후 다음날 배송을 기본으로, 원하는 날짜에 보내주는 지정일 배송도 가능하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면세점이나 백화점 등지에서 상품을 사기 위해 긴 줄을 서고, 쇼핑한 상품을 하루 종일 들고 다녀야 하는 수고를 덜 수 있다.

또한 유커들이 편하고 재미있게 쓸 수 있는 여행 컨텐츠도 제공한다. 여행 전 한하요우 웹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지도와 지하철 노선도, 인기관광지, 명소, 맛집, 공연 등 다양한 여행정보를 참고해 스스로 여행 일정을 세울 수 있다. 한국 입국 후에는 모바일앱에서 여행 전 만들어둔 ‘나만의 여행 일정’을 불러와 이용하면 된다.

유커들이 직접 경험하고 추천하는 믿을 수 있는 여행 컨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한국에서 유학 중인 중국학생들로 구성된 ‘한하요우 써포터즈’도 운영한다. 중문으로 서비스되는 지도를 스마트폰에 저장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유커들이 주로 이용하는 구글지도 등은 온라인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데이터 로밍이 필요하나 한하요우는 와이파이 지역에서 한 번 지도를 내려 받으면 데이터 로밍 없이 스마트폰에서 언제든지 지도를 확인할 수 있다. 지도 상의 위치정보를 선택 및 조회할 수 있는 반응형 지도로 주변의 명소를 찾아갈 수 있는 내비게이션 기능을 제공한다. 동선에 따라 실시간으로 인근 상점이나 음식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쿠폰을 받아 쓸 수도 있다.

GS홈쇼핑은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국내 브랜드들과 함께 한하요우 단독 기획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김혜림 선임기자 m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