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윤은혜 “한번 1등 한 건데 히히” 표절 논란에 쿨한 첫 입장

윤은혜 “한번 1등 한 건데 히히” 표절 논란에 쿨한 첫 입장 기사의 사진
사진=윤은혜 웨이보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의상 표절 논란에 휩싸인 배우 윤은혜가 일련의 사태를 아랑곳하지 않는 듯한 입장을 내놨다.

윤은혜는 13일 웨이보에 “다음 주가 기대되지 않나요? 사실 한 번 1등 한 것뿐인데 마치 내가 늘 1등 한 것처럼 얘기하네요. 어쨌든 감사합니다. 히히”라고 적었다. 윤춘호 디자이너가 표절 의혹을 제기한 뒤 처음 본인이 직접 밝힌 입장이다.

글과 함께 사진도 올렸다. 논란이 된 중국 동방위성 TV 패션 디자인 서바이벌 프로그램 ‘여신의 패션’에 함께 출연 중인 중국배우 류우윈과 함께 포즈를 취했다. 손으로 브이(V)까지 그려 보이며 해맑은 미소를 지었다.

대다수 네티즌들을 다소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그간 나온 지적들은 전혀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논란의 핵심조차 모르는 것 같다” “1등한 것과 표절은 별개의 이야기다”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앞서 윤은혜는 지난달 29일 방송된 여신의 패션 4회에서 소매에 흰 프릴이 달린 하얀색 코트를 선보여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방송 이후 패션 브랜드 아르케의 윤춘호 디자이너가 문제를 제기했다. 자신이 디자인한 아르케 2015 F/W 의상과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윤은혜 소속사 제이아미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6일 “충분히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로 표절 논란을 제기한 부분에 유감을 표한다”며 “더는 자사 브랜드를 홍보하기 위해 윤은혜라는 이름을 도용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윤춘호 디자이너는 지난 9일 공식입장을 내고 “윤은혜라는 이름으로 노이즈 마케팅 할 이유와 목적이 없으며 그로 인해 아르케가 얻을 수 있는 이익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이 의상뿐만이 아니다. 해당 프로그램 1회에서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의 오드리 햅번에게 영감을 받았다며 선보인 의상은 미국브랜드 BCBG 막스 아젤리아의 의상과 흡사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3회에서 나온 스커트는 돌체앤가바나 2015 F/W 콜렉션 드레스와 유사하다는 주장이 일었다.

윤은혜 소속사 측은 외부 연락을 일체 받지 않고 있는 상태다.

윤은혜는 예정대로 지난 9일 여신의 패션 녹화에 참여했다. 표절 관련 언급 없이 여느 때처럼 밝은 모습으로 녹화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고아성 “저 많이 컸어요. 이제 진한 멜로를”… kmib가 만난 스타
전혜진 영화인데… 이선균-김혜수, 손잡고 사도 보러 간 이유
무도 안본 죄? 하연수 “저 스폰서 없어요” 진지 고백 폭소
‘무한도전’ 서경덕, 하시마섬 다녀와… “진실 알려져 다행”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