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사도’ 송강호 “낯가리는 유아인, 헤어질 때 되니 속 터놓더라”

‘사도’ 송강호 “낯가리는 유아인, 헤어질 때 되니 속 터놓더라” 기사의 사진
배우 송강호(48)가 영화 ‘사도’에서 후배 유아인(본명 엄홍식·29)과 함께한 소회를 전했다.

송강호는 14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사도 촬영 당시를 돌아보며 “유아인은 나처럼 낯가림이 심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형식적이거나 인위적인 걸 싫어하고 자유로운 삶을 갈구한 인물이 사도세자”라며 “그런 면에서는 실제 유아인과 약간 닮은 느낌이 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 또한 그런 인위적이고 형식적인 관계를 좋아하지 않는다”면서 “그래서 오히려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시사회가 다 끝난 뒤에야 서로 속 터놓고 진솔하게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했다. 송강호는 “마지막 이별을 앞두고서야 자기 마음을 표현했다”며 웃었다.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까. 당시 유아인은 “사실 선배들이 어려웠다”고 털어놨단다. 송강호를 처음 봤을 때 무서운 느낌이 들었다고도 했다. 송강호는 모든 걸 이해한다는 듯 미소를 지었다.

그는 “19세 차이나는 선배와 연기하는 게 쉽겠느냐”며 “몇 장면 만나는 것도 아니고 줄기차게 같이 해야 되는데 얼마나 어려웠겠나”라고 두둔했다. 이어 “그런 심정을 나도 너무나 잘 안다”면서 “무섭다는 표현은 아마도 스스로에 대한 부담감이 아니었을까 싶다”고 얘기했다.

사도는 아버지 영조(송강호)와 아들 사도(유아인), 그리고 사도의 아들 정조(소지섭)까지 3대에 걸친 비극적 가족사를 그린 사극이다. 송강호 유아인 문근영 전혜진 등이 호흡을 맞췄다. ‘왕의 남자’(2005)로 천만 기록을 세운 이준익 감독의 신작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는 16일 개봉.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장현승, 비스트 팬미팅 불참하고 여자 만났다?”
윤은혜 “한번 1등 한 건데 히히” 표절 논란에 쿨한 첫 입장
전혜진 영화인데… 이선균-김혜수, 손잡고 사도 보러 간 이유
고아성 “저 많이 컸어요. 이제 진한 멜로를”… kmib가 만난 스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