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스타직캠] 광대 케어는 셀프! 여진구 오빠의 싱긋 미소

[스타직캠] 광대 케어는 셀프! 여진구 오빠의 싱긋 미소 기사의 사진
배우 여진구(18)는 아직 고등학생입니다. ‘오빠’라고 부르고 싶은 욕망은 살포시 덮어두기로 해요. 흡연 연기가 쑥스럽기만 한 소년을 15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만났습니다.

여진구는 영화 ‘서부전선’에서 북한군 학도병으로 나옵니다. 농사짓다 끌려온 남한군을 연기한 선배 설경구와 호흡을 맞췄죠. 극중 두 사람이 마주 서서 맞담배를 피우는 장면이 있는데요. 미성년자인 그에게 여지없이 이 질문이 나왔습니다.

진지한 표정으로 기자의 질문을 듣던 여진구는 흡연 연기라는 말이 나오자마자 싱긋 웃음을 지었습니다. 다소 멋쩍은 듯 “금연초 사용해서 힘든 점은 없었다”고 말했죠. 다만 담배 냄새가 오래 가서 신경이 쓰이긴 했다는군요. 영상으로 직접 보시죠.

▶여진구 직캠 바로보기


★마음으로 보는 직캠 포인트!
초반 질문 경청하는 눈빛, 흡연 얘기에 급 피어난 웃음, 그리고 막바지 감독님의 말에 실룩 웃다 참는 순간을 놓치지 마세요.

참, 서부전선은 오는 24일 개봉합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불통’ SNS 논란에 윤은혜 측 “표절 아닌데 억울하고 답답”
‘사도’ 송강호 “낯가리는 유아인, 헤어질 때 되니 속 터놓더라”
‘사도’ 송강호 “유아인 테크닉 버린 진솔한 연기, 대견해”
바니걸 된 아이유, 가터벨트까지 도전… “존재 자체가 축복”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