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서부전선? 여진구만 믿어” 설경구의 후배사랑 기사의 사진
지난해 10월이었습니다. 배우 설경구(47)는 영화 ‘서부전선’ 촬영 중이었죠. 당시 개봉한 전작 ‘나의 독재자’(2014) 홍보 인터뷰에서 그를 만난 기억이 납니다.

인터뷰 막바지 서부전선 이야기를 살짝 꺼냈습니다. 설경구는 딱 한 마디를 건네더군요. “여진구만 믿고 가는 거죠, 뭐.” 유쾌한 농담이겠거니 했습니다. ‘하하하’ 함께 웃은 뒤 끝인사를 나눴죠.

그 말의 의미를 지난달 25일 열린 서부전선 제작보고회 때 알았습니다. 설경구는 출연을 결정하기 전 “상대역으로 여진구를 캐스팅해 달라”는 조건을 내걸었답니다. 북한군 학도병 영광 역에 여진구(18)가 딱 맞아떨어진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죠.

다른 배우는 생각조차 나지 않았답니다. 여진구의 출연 계약이 성사된 뒤에야 본인도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는군요. 강한 확신이 있었다는 얘기로 들립니다.

이렇게 성사된 두 사람의 만남은 역시나 빛이 났습니다. 극중 설경구는 농사를 짓다 끌려온 남한군으로 분했는데요. 여진구와의 호흡이 기대 이상입니다. 둘 사이 벌어지는 좌충우돌 이야기에 웃음도 나고 눈물도 납니다.

15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작품을 함께한 소감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설경구는 “내가 여태껏 함께했던 여배우 중 최고의 여배우”라며 여진구를 치켜세웠습니다. 여진구는 “감사하다”며 쑥스러운 듯 웃었습니다.

▶설경구의 여진구 칭찬 직캠 바로보기


여배우라는 말은 여자배우가 아니라 여씨 성을 가진 배우라는 의미였을 겁니다. 절묘한 언어유희죠. 현장은 한바탕 폭소와 함께 즐거운 분위기가 됐습니다.

장난스럽게 건넨 칭찬이지만 그 안에 담긴 의미를 알아채는 건 어렵지 않습니다. 대선배와의 투톱 호흡에도 기죽지 않고 제 몫을 해낸 후배가 얼마나 대견했을까요. 영화를 보면 설경구의 마음이 충분히 이해됩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스타직캠] 훌쩍 큰 여진구, 포토타임은 아직 어색해요
[스타직캠] 광대 케어는 셀프! 여진구 오빠의 싱긋 미소
‘사도’ 송강호 “낯가리는 유아인, 헤어질 때 되니 속 터놓더라”
‘사도’ 송강호 “유아인 테크닉 버린 진솔한 연기, 대견해”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