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시 건축상 대상에 ‘도천 라일락집’, 올해의 건축가는 김인철씨 기사의 사진
2015 서울시 건축상 대상 ‘도천 라일락집’. 서울시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올해로 33회를 맞이한 ‘서울시 건축상’ 대상에 종로구 창경궁로에 있는 ‘도천 라일락집’이 선정됐다고 25일 서울시가 밝혔다.

도천 라일락집은 서양화가 고(故) 도상봉 선생(1902~77)의 작은 기념관을 겸한 살림집으로 정재헌 경희대 교수와 ㈜유림피엔씨 건축사무소가 설계했다.

연면적 253.7㎡의 이 집은 동네에 대한 장소·시각·공간적 배려가 있고 살림집이 간결하고 드러나지 않는 ‘ㄱ’자 형상으로 안마당을 품고 있다. 안마당의 한 변은 도상봉 선생의 아뜰리에로 배치돼 있어 안락한 공간구성이 돋보인다는 평을 받았다.

최우수상에는 용산구 이태원로의 ‘현대카드 뮤직라이브러리’, 강남구 봉은사로의 ‘논현 마트로시카’, 종로구 북촌로의 ‘어둠 속의 대화_북촌’, 강남구 자곡로의 ‘강남지구 A4BL 공동주택’이 선정됐다.

건축명장은 도천 라일락집을 시공한 태인건설이 뽑혔다.

수상예정작 20개 작품을 대상으로 3주간 시민 투표를 해 상위 3개 작품을 선정하는 ‘시민공감특별상’에는 ‘논현 마트로시카’ ‘5평 주택’ ‘인터러뱅’이 선정됐다.

심사에는 승효상 서울시 총괄건축가, 스페인의 알레한드로 자에라 폴로 건축가, 한종률 한국건축가협회장, 김영섭 성균관대 교수, 이소진 아뜰리에 리옹 대표, 홍 존 서울대 교수 등 7명이 참여했다.

건축상 수상자(설계자)에게는 서울시장 표창이, 건축주에게는 건축물에 부착하는 기념동판이 수여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올해의 건축가상’에는 서울시 공공건축가인 김인철(68) 아르키움 대표가 선정됐다. 김 대표는 ‘어반하이브’ ‘질모서리’ ‘리플렉스’ ‘행당동 주민센터’ ‘김옥길기념관’ 등으로 서울시 건축상을 여러 차례 수상했다. 한국건축가협회 대상, 건축문화 대상 등도 받았다.

시상식은 서울건축문화제가 개최되는 다음 달 8일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수상작은 시상식 날부터 11월 8일까지 옛 국세청 남대문별관 터 전시장에 전시될 예정이다.

라동철 선임기자 rdchu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