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성난 변호사’, 한예종 동문들의 의기투합 기사의 사진
지난해 속도감 있는 액션 스릴러 ‘끝까지 간다’에서 독특한 캐릭터를 선보인 배우 이선균이 ‘성난 변호사’로 다시 영화 팬들을 만납니다. 자타공인 대한민국 짜증 연기의 1인자인 그가 이번에는 변호사 역에 첫 도전했습니다. 시종일관 “이기는 게 정의”라고 외치며 돈 냄새가 나는 사건만 수임하는 속물 변호사 변호성 역을 맡았죠.

‘성난 변호사’ 속 3년차 검사 진선민 역을 맡은 김고은은 극 중 이선균의 후배로 등장합니다. 공교롭게도 이 영화를 연출한 허종호 감독과 이선균, 김고은은 모두 한국예술종합학교 선후배 사이입니다. 지난 24일 열린 ‘성난 변호사’ 언론배급시사회 현장에서 세 동문들 간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이선균은 “감독과 배우 간의 관계라 촬영장에서 동문이라고 특별했던 것은 없다”면서 “(동문끼리)같이 하면 학교 전체가 욕을 먹을 수도 있다”고 영화를 찍을 때 느꼈던 부담감을 솔직히 털어놨습니다. 그러나 회장에서는 내내 기분 좋은 농담들이 오고갔습니다. 김고은이 “같은 학교라는 게 이름만 같지 무려 15학번 가량 차이 난다”며 “세대가 다르다”고 말하자 폭소가 터져 나왔습니다. 이에 이선균은 특유의 장난스런 웃음을 지으며 “이 중에선 (김)고은이가 제일 핫하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죠.

허 감독과 절친한 사이이기도 한 이선균은 “보통 영화를 찍을 때는 감독과 배우 간의 거리를 좁히는 시간이 필요한데 이미 잘 아는 사이기 때문에 그런 시간이 필요 없는 것이 좋았다”며 친구와 촬영 현장에서 호흡을 맞췄을 때의 장점을 꼽았습니다. 편하고 솔직하게 의견을 제시할 수 도 있었고, 서로 도움을 주려 더욱 노력했었다는데요. 단점이 있다면 서로 너무 잘 알고 있다고 착각할 때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촬영 후 이어진 술자리에서 흉금을 털어 놓다가 서로 상처를 준적도 있다는 군요.

또 이선균은 과거 허 감독과 작품을 하려다가 무산된 적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때문에 그가 ‘성난 변호사’ 출연을 결심한 데는 허 감독과 함께 촬영하며 추억을 만들어 보고 싶었던 마음도 컸다네요. 허 감독 역시 이선균을 오랜 시간 지켜보면서 발견한 여러 모습들이 ‘성난 변호사’의 주인공으로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며 캐스팅 동기를 전했습니다. 이 영화는 이선균에게 백상예술대상 최우수연기상을 안긴 ‘끝까지 간다’ 직후의 영화인지라 서로 다소 조심스러워질 수 있었을 텐데요. 허 감독은 이선균에게 “우리 영화엔 조진웅이 없다”며 “네가 다 알아서 해야 한다”고 농담반 진담반의 당부를 했다고 합니다.

이 같은 환경이 이선균의 적극적인 캐릭터 분석과 의견 제시에 도움을 줬을 듯합니다. 그는 법정에서 말끔한 수트 아래 운동화가 신는 것으로 자칫 심심해질 수 있는 변호성이란 인물에 위트를 더했습니다. 브리프케이스가 아닌 백팩을 메고 다니는 것도 이선균의 아이디어였다네요. 선배들의 합이 이처럼 잘 맞으니, 후배 김고은 역시 첫 검사 역할 도전이 조금 더 수월했을 것 같습니다. 그는 “시나리오에 없는 부분은 (이선균)선배님과의 많은 대화를 통해 합의점을 찾았다”며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꼭 동문이라서 이런 훈훈함이 조성된 것만은 아니겠지만, 현장이 보다 편안한 분위기였던 것만은 확실한 듯하네요. 한예종 선후배들의 의기투합이 흥행으로 이어지길 바랍니다.

라효진 기자 surplus@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