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큰 美국무부 부장관 내주 방한…한미 정상회담 의제 조율 기사의 사진
미국 국무부의 '2인자'인 토니 블링큰 부장관이 다음 주 한국을 방문한다.

블링큰 부장관이 한국을 찾는 것은 지난 2월 이후 8개월 만으로, 다음 달 중순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를 앞두고 한·미 외교당국간 고위급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블링큰 부장관은 다음 달 6일부터 이틀간 방한해 정부 고위당국자들과 한·미 동맹 강화와 양자·다자현안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국무부가 29일(현지시간) 밝혔다.

우리 정부 당국자에 따르면 블링큰 부장관은 6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예방하고 조태용 외교부 1차관과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블링큰 부장관은 이 자리에서 사이버 공간에서의 새로운 지평을 비롯해 보건, 환경, 우주분야에서의 협력방안을 중점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의 다음 달 중순 미국 방문과 한미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북한·북핵 문제를 비롯한 양자관계 및 글로벌 현안이 폭넓게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블링큰 부장관은 7일에는 서울 아산정책연구원에서 한·미 동맹 문제와 한미 정상회담의 전망 등을 주제로 초청강연을 할 예정이다.

그는 방한 기간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등 청와대 관계자들도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국 방문에 앞서 5일 일본을 방문해 고위 당국자들과 만나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다시 확인하고 다양한 공통 관심사를 논의할 계획이다.

블링큰 부장관은 특히 방일기간 재계 지도자, 학생, 젊은 혁신가, 기업인들을 두루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어 8일 중국 베이징으로 건너가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미 성과를 평가하고 후속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그는 중국 관리들을 만나 양자와 지역현안들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미·중 협력관계 진전과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한 협력분야를 논의할 예정이다.

블링큰 부장관은 9일 상하이를 방문해 당 서기와 금융전문가, 기업인, 미국 정부 교환프로그램 수료생을 만날 계획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블링큰 부장관은 올해 초 취임한 이후 첫 순방지로 동북아를 선택, 지난 2월에도 한중일 3국을 방문한 바 있다.

정부 관계자는 "블링큰 부장관이 동북아 지역에 관심이 많아 (이번) 한중일 방문을 희망했던 것으로 안다"며 "(방한 시에는) 정상회담 준비가 중요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