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서 쓸 때 쓰고 싶다”…한글날 이순신체 무료 배포에 네티즌 환영 기사의 사진
사진=아산시청 제공
아산시가 개발한 이순신체가 한글날 무료 배포될 예정이라는 소식에 네티즌들이 기대하고 있다. 언론을 통해 공개된 서체의 일부를 본 네티즌들은 “사직서나 휴가원을 쓸 때 제격”이라며 극찬했다.

아산시는 제 569돌 한글날인 9일부터 아산시 홈페이지(www.asan.go.kr)를 통해 개발한 이순시체를 무료로 배포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서체는 충무공 이순신이 생전에 썼던 난중일기의 한문서체를 기반으로 만든 디지털 폰트로 서체 디자인 전문 업체 한그리아㈜와 아산시가 1년이라는 시간을 들여 공동으로 개발했다.

이순신 장군의 필획의 특징을 살려 디자인된 이순신체는 제목용 1종과 본문용 1종 등 모두 2종으로 마련됐다. 개인이나 학교, 공공기관 등 누구나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영상이나 인쇄매체, 웹과 모바일 등에 제한 없이 활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아산시는 오는 7일 오전 시장실에서 서체 디자인 전문업체 한그리아㈜와 '이순신체' 공동개발과 무상 기부를 주요 내용으로 담은 업무협약서를 교환할 예정이다.

이같은 소식과 함께 공개된 서체를 접한 네티즌들은 호평과 기대감을 한껏 드러냈다. 특히 폰트가 갖고 있는 비장한 분위기를 거론하며 사직서나 휴가원을 쓸 때 유용할 것이라는 재기발랄한 평가를 내놨다.

“투쟁이나 시위에 자주 쓰일 듯” “사직서나 휴가원 쓸 때 사용하면 아무말 못하고 결재 해줄 듯” “한 놈도 남기지 말고 모두 쓰길 바라는 폰트”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뜻은 좋지만 폰트로써는 별로일 듯” “벽에 걸어 놓고 감상하긴 좋지만 문서에 쓰기엔 부담스럽다” 등의 반론을 제기한 네티즌도 있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