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삼촌이 가만 안 놔둔다 그래” 김우빈, 이 다정한 남자 어쩌죠

“삼촌이 가만 안 놔둔다 그래” 김우빈, 이 다정한 남자 어쩌죠 기사의 사진
사진·영상=싸이더스HQ 제공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아이를 살갑게 대하는 배우 김우빈(본명 김현중·26)의 모습에 여심이 요동치고 있다.

지난 8일 김우빈 소속사 싸이더스HQ가 네이버를 통해 공개한 영상이 10일 네티즌들의 주목을 끌었다. 김우빈이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BIFF)를 방문했을 때 모습을 3분43초 분량으로 압축한 영상이다.

유난히 눈길을 끈 장면이 있다. 지난 5일 열린 BIFF 아시아캐스팅마켓 캐스팅보드 행사 무대 뒷모습이 담긴 부분이다. 당시 김우빈은 대기실에 깜짝 방문한 아역배우 김지영(10)양에게 다가가 다정하게 말을 걸었다.

“주말드라마 해? 안 힘들어?”

지영양이 몸을 흔들거리며 쑥스럽게 대답하자 김우빈은 그 모습이 귀여운 듯 웃었다. 그리고는 지영양의 머리를 두어번 쓰다듬었다. 그러다 문득 생각난 듯 “밥은 (먹었어)?”이라고 물었다. 지영양이 “아직 안 먹었다”고 대답하자 그는 화들짝 놀란다.

“왜 안 먹었어? 안 사줬어? 삼촌이 가만 안 둔다 그래.”

김우빈은 지영양에게 밥 대신 셀카 선물을 건넸다. 지영양과 키를 맞춰 무릎을 꿇고 앉은 뒤 나란히 얼굴을 맞댔다. 김우빈 오빠와 옆에 선 지영양은 함박 미소를 지으며 브이를 그렸다. 긴 팔로 휴대폰을 든 김우빈은 세심하게 각도를 맞춰가며 촬영 버튼을 눌렀다.

팬들은 자기 일 인양 감동했다. 꼬마에게 따뜻한 말을 건네는 자상함에 한껏 설렌 것이다. 이 장면을 따로 떼어 편집한 영상까지 퍼졌다. “나도 가만 놔주지 말아 달라” “김우빈은 아이만 보면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진다” “너무 스윗하다” “내 마음까지 따뜻해진다”는 애틋한 반응들이 쏟아졌다.



김우빈이 초청된 캐스팅보드는 연기력과 티켓 파워를 겸비한 한중일 젊은 남녀 배우를 1인씩 선정한 행사였다. 한국에서는 김우빈·김고은, 중화권에서는 조우정·장용용, 일본에서는 사토 타케루·나가사와 마사미가 뽑혔다.

김우빈은 이번 BIFF에서 캐스팅보드 외에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팬들을 만났다. 영화 ‘스물’의 이병헌 감독, 강하늘과 함께 무대인사에 나섰다. 스타로드 행사에도 참석해 명불허전의 팬 서비스를 선사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이복동생 논란에 맘고생?… 대상 김수현 “가족에 감사” 눈물
“3년 같이 산 의붓남매, 한그루 왕따시켜” 지인 폭로 점입가경
“노출 NO! 속옷 자랑따윈 없다” 러블리즈 철벽치마 환호
아이유 남친 장기하, ‘IU’ 모자까지 쓰고 티 빵빵 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