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장기하 이상형? “코 안 높은 여자”… 아이유였구나, 그랬구나

장기하 이상형? “코 안 높은 여자”… 아이유였구나, 그랬구나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2)와의 열애를 고백한 장기하(33)가 과거 언급한 이상형이 새삼 주목을 끌고 있다.

장기하는 지난해 10월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에서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나는 (여자) 코를 본다”고 대답했다. 그는 “코가 특히 유행을 탄다. 너무 진취적인 건 좀 부담스럽다”는 나름의 기준을 이야기했다.

장기하는 “내가 코가 크고 넓은 편”이라며 “내 얼굴에서 특징적인 부분이 코라서 나와 다른 (코)모양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좁고 높지 않은 코가 좋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딱 아이유다” “이때도 아이유와 사귈 때 아닌가” “아이유를 두고 한 말이었구나”라며 무릎을 쳤다.

방송에서 장기하는 자신의 연애스타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본인이 “낮져이 밤이져”라고 했다. “낮에는 기본적으로 지는데 꼭 이겨야 하는 순간에는 이긴다. 밤에는 기본적으로 이기지만 꼭 져야만 하는 순간에는 진다”는 게 그의 말이다.

장기하와 아이유의 열애는 지난 8일 파파라치를 통해 밝혀졌다. 아이유가 최근 해외 스케줄을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서울시 마포구에 있는 장기하의 아파트로 향한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열애설이 난 직후 아이유는 “만난 지 2년 가까이 돼 간다. 라디오에서 처음 만나 내가 첫눈에 반했다”며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장기하 역시 “아이유는 아주 고맙고 소중한 사람”라며 애정을 듬뿍 담은 글을 남겼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삼촌이 가만 안 놔둔다 그래” 김우빈, 이 다정한 남자 어쩌죠
‘언프리티2’ 예지 “수아, 넌 평생 YG 연습생 팔자” 살벌 디스
“3년 같이 산 의붓남매, 한그루 왕따시켜” 지인 폭로 점입가경
“노출 NO! 속옷 자랑따윈 없다” 러블리즈 철벽치마 환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