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에 묻힌 남자보고 낄낄… 맥심 비판 女사이트 논란 기사의 사진
미국 패션지 하퍼스 바자 10월호에 실린 미란다 커의 화보 사진 일부. 남성의 팔만 내놓고 파묻은 것처럼 연출했다. 하퍼스 바자 캡처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국내의 한 여성사이트가 남자를 땅에 파묻는 범죄 관련 미국 잡지 화보를 두고 “감동적이다, 멋있다”고 반응하며 호응해 비판을 받았다. 최근 여성 범죄 미화 구설에 올랐던 남성잡지 맥심 코리아의 표지에 대한 국제적 청원 운동을 이끌었던 곳이어서 이중성 논란에 휩싸였다.

여성 혐오 반대 사이트를 표방한 메갈리안의 한 회원은 지난 8일 ‘미란다커 화보는 맥심의 미러링같다’는 식의 제목으로 화보 사진 한 장을 올렸다. 미러링은 상대의 말과 행동을 똑같이 모방해 상대의 잘못을 깨닫게 한다는 반박 기법을 말한다.


화보에서 할리우드 스타 미란다 커는 삽을 들고 서 있었다. 그 뒤로는 흙에 뒤덮인 남자의 팔뚝이 보였다. 이 사진은 미국 패션지 하퍼스 바자가 10월호에 실은 것으로 홈페이지에서 지난달 20일 공개했다. 이 사진의 제목은 ‘무서운 글래머’였다. 미란다 커 할로윈 컨셉 하퍼스 바자 화보 보러가기

문제는 메갈리안 회원들의 반응이었다. 맥심 표지 논란 당시 “범죄를 미화한다”며 펄펄 뛰던 모습은 어디에도 없었다. 이들은 남성을 파묻는 범죄에는 통쾌한 모양이었다. 대부분이 “멋있다” “반할 것 같다” “감동사진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남충(한국남성을 비하는 인터넷 용어)이 이 사진을 보고 벌벌 떨겠다”고 비웃는 댓글도 있었다.


메갈리안 회원들이 남성 범죄를 담은 화보 사진에 낄낄댄다는 사실은 캡처돼 다른 커뮤니티로 퍼졌다. 대다수 이들의 이중성을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맥심 화보는 나쁜 범죄이고, 여자들이 하는 건 착한 범죄냐”고 지적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맥심 땐 범죄미화라고 난리더니 이제 와서 그 범죄가 멋있다고 난리냐”고 비판했다.

“여성 인권, 미러링 운운하는 건 그냥 구실인 것 같다” “그냥 남성 혐오 사이트 아니냐”는 비판도 있었다.


메갈리안은 맥심 표지 논란 당시 전세계 네티즌들의 청원 사이트인 아바즈에 맥심코리아의 공식 사과와 관련 기관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 운동을 올려 주목을 받았다. 영국 패션지 코스모폴리탄UK가 “역대 최악의 표지 사진”이라며 아바즈 청원 운동을 상세히 보도했고 이후 맥심 미국 본사는 “우리는 이 문제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맥심 코리아는 곧이어 사과 입장과 함께 잡지 전량을 회수하겠다고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