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보] 강동원 얼굴 실컷 보고픈 당신을 위해 준비했어요

[화보] 강동원 얼굴 실컷 보고픈 당신을 위해 준비했어요 기사의 사진
#중간 첨부된 사진은 원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사람들이 왜 ‘강동원, 강동원’ 하는지 알겠습니다. 12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검은 사제들’ 제작보고회에서 강동원(34)을 마주한 순간 깨달았죠.

처음엔 스키니 가죽바지에 시선을 빼앗겼습니다. 강동원이 아니라면 감히 누가 소화할 수 있을까요. 굽이 8㎝는 돼 보이는 킬힐까지 신었습니다. 이렇게 파격적인 패션센스라니요.

정신을 차리고 보니 얼굴이 눈에 들어옵니다. 세상에, 강동원은 늙지도 않는군요.


시선을 내리깔면 보이는 긴 눈썹.


샐쭉 내민 입도 귀엽네요.


콧날과 턱선의 완벽한 각도.


강동원은 눈빛이 참 깊은 것 같습니다.


제일 빛나는 순간은 역시나 웃을 때군요. 주변이 환해지는 느낌입니다.


이번 영화에서 강동원은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요.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인데요. 극중 그는 두뇌가 명석한 보조사제 최부제 역을 맡았습니다. 다음 달 5일 극장에서 만나기로 해요.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스타직캠] 강동원, 시선강탈 바지에 조각 미모를 놓쳤다면!
[스타직캠] 은혜롭다… 9등신 강동원, 가죽스키니 충격 비주얼
“커보니 알았다” 고고한 막내아들 유병재의 ‘누나론’ 찬사
“삼촌이 가만 안 놔둔다 그래” 김우빈, 이 다정한 남자 어쩌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