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가슴 예쁘죠? 유방암 상처에 문신 女코미디언

제 가슴 예쁘죠? 유방암 상처에 문신 女코미디언 기사의 사진
유방암 수술을 받고 가슴에 난 상처에 문신을 새겨넣은 니키 블랙이 미국 미디어사이트 버즈피드에 공개한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25세의 미국 여성 코미디언이 유방암 수술 후 가슴 재건 수술을 받고 가슴에 아름다운 문신을 그려 넣었다. 자신감을 위해서였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스탠딩업(관객 앞에서 혼자 연기를 하는) 코미디극에 오르는 니키 블랙은 최근 미국 미디어 사이트 버즈피드에 유방암 수술 사연과 그 이후 사진은 공개했다. 유방 수술후 재건한 가슴에 문신한 미국 코미디언 영문 기사 보러가기

블랙은 2년전 유방암 사실을 알았다. 너무도 젊은 나이, 가족력도 없었던 터라 그녀는 큰 충격을 받았다.

유방 절제술을 받아야 했다. 그러나 유두와 유륜을 재건하지 않았다. 대신 그녀는….


가슴에 아름다운 문신을 새겼다. 미국에는 유방암 수술 이후 가슴에 문신을 새겨 주는 전문가가 있다고 한다.


꽃과 물고기를 그려 넣어 이렇게 아름다운 가슴이 되었다. 그녀는 이렇게 말했다.

“문신은 영혼을 위한 테라피나 수술과도 같아요(The tattooing was like therapy, a surgery for the soul).”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