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버즈 민경훈 “쌈자를 몰라로 10년째 놀림 당해” 한숨

버즈 민경훈 “쌈자를 몰라로 10년째 놀림 당해” 한숨 기사의 사진
밴드 버즈의 보컬 민경훈이 과거 가사 실수에 대해 언급했다.

민경훈은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 시즌4’에서 모창 능력자들과 대결을 펼쳤다. 1·2라운드를 가까스로 넘겼으나 3라운드에서 결국 탈락했다.

민경훈이 탈락한 뒤 최종 라운드에서 주어진 곡은 버즈의 ‘남자를 몰라’였다. MC 전현무는 이때를 놓치지 않고 민경훈에게 재치 있는 질문을 던졌다.

전현무는 “이 노래가 ‘쌈자를 몰라’ 노래인가”라고 물었다. 과거 방송에서 민경훈이 이 노래 가사 중 ‘남자’ 부분을 ‘쌈자’라고 잘못 불러 두고두고 회자됐던 일을 거론한 것이다.

민경훈은 “생방송 중에 가사를 한 번 틀렸다”며 “1절 가사 남자와 2절 가사 사랑을 헷갈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그 둘을 섞으니 쌈자가 나왔다”며 웃었다.

이에 테이는 “한 음절씩 강조해야 한다”며 민경훈 모창을 선보였다. 민경훈은 체념한 듯 “이걸로 한 10년째 놀림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범인은 현수막 관련업 종사자” 그알싶 시청자 추리글 주목
“병이다 병” 유명 사립대 대학원생, 강간미수 선고 나흘 전 ‘또’
“차라리 조작이길” 택배기사 심부름 시킨 무개념 자랑글
“피해자 사망했다” 스파크 급발진 사고 블박 영상 충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