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캣맘 피해자 "사과 한마디 못들어…반성하는지 모르겠다"

용인 캣맘 피해자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국민일보 DB
“아직 사과 한 마디 못 들었습니다. 반성을 하고 있는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용인 캣맘 벽돌 사건 피해자가 19일 아침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가해 학생과 부모에 대한 아쉬움을 표시했다.

피해자는 ‘가해자 부모나 그 학생에게 하고 싶은 얘기가 있느냐’는 질문에 “언론에 검거보도가 나고 얼마 안 돼서 담당형사님이 전화 왔을 때 그쪽에서 사과는 안 하냐고 제가 물어봤어요. 검거된 지 며칠이 지났는데 저는 사과 한 마디 못 들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직접적인 사과는커녕 경찰 등을 통한 간접적인 사과조차 받지 못했다는 얘기다.

그는 또 “반성을 하고 있는지도 잘 모르겠습니다”라며 “처벌은 없을지언정 사건의 경위와 실체적 진실은 명명백백하게 수사해주시기를 형사님들께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피해자는 또 ‘가해자 나이가 만 9세여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없다는 부분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피해자는 있는데 가해자는 없는 그런 비슷한 상황 같은데, 저로써는 조금 억울한 면이 있죠”라고 대답했다.

과거 인터뷰에서 ‘겨냥해서 던진 것 같다’는 얘기를 했던 피해자는 ‘낙하실험을 했다’는 가해자 측 주장에 대해 “글쎄요. 지금 말도 바뀌고, 그러고 있으니까요. 정확한 사실 확인과 검증을 하면서, 납득할만한 결론이 나오길 기대합니다”라고 말했다.

피해자는 지난 8일 사건 당시 벽돌에 맞아 두개골이 함몰되는 부상을 입고 아직 입원 치료중이다.





정승훈 기자 shj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