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수술 비포 앤 애프터… 가슴 화보 찍은 美배우

유방암수술 비포 앤 애프터… 가슴 화보 찍은 美배우 기사의 사진
미국 여배우 아니엘라 맥기네스의 유방암 수술 전과 후 화보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30대 미국 여배우가 유방암 수술후 재건 과정 동안 변화하는 가슴을 화보에 담았다. 유쾌하지 않은 경험동안에도 웃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싶었단다.

미국 플로리다주의 도시 할리우드에 사는 32세의 배우 아니엘라 맥기네스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그녀는 유방암 수술을 받기 전과 수술 직후, 그리고 항암치료 중, 이후 재건 수술을 받는 동안의 가슴 모양의 변화를 촬영한 화보 4컷을 미국 미디어사이트 버즈피드와 SNS 인스타그램에 최근 공개했다. 미국 여배우의 유방암 투병 화보 버즈피드 기사 보러가기


맥기네스는 지난해 9월 유방암 진단을 받았다. 그녀는 유방암 수술 전 가슴을 기념하기 위해 아래와 같은 상반신 노출 화보를 찍었다.


이후 화보는 수술 직후였다. 기괴한 분장을 하는 핼러윈이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어서 인지 그녀는 다소 무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세 번째 화보는 항암치료로 머리가 다 빠졌을 때 촬영했다. 민머리였지만 그녀는 밝았다.


가슴의 수술 상처를 지우는 재건 수술을 한 뒤 그녀는 마지막 화보를 촬영을 했다. 그녀는 가짜 젖꼭지 스티커도 들고 있었다.


재건한 양쪽 가슴에 가짜 눈을 달아 인형처럼 꾸민 사진도 있었다.


그녀는 “이런 화보가 논란이 될 수 있다는 사실도 알지만 어려운 와중에서도 기쁨과 유머가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기 위해 이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며 “다른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일깨우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방식으로 유방암 수술 상처를 극복한 여성의 사연 보러가기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