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이러다 또 은퇴?” 고현정은 왜 화장품 사업을 시작했나

“이러다 또 은퇴?” 고현정은 왜 화장품 사업을 시작했나 기사의 사진
배우 고현정이 야심차게 사업에 뛰어들었다.

고현정은 21일 서울 한남동 벨포트 이태원점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화장품 브랜드 코이(KoY) 론칭 행사를 열었다. 그는 매장에 직접 방문해 브랜드를 설명하는 등 열의를 보였다.

코이(KoY)는 고현정의 이니셜을 딴 이름이다. ‘정성을 다하다. 겉모양 따위가 산뜻하고 아름답다’는 뜻을 붙였다.

고현정은 일각에서 제기한 연예계 은퇴설을 일축했다. 그는 “배우에서 사업가로 전환했다기보다 우선 재미있는 일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기초 마지막 단계에 사용하는 크림을 중심으로 한 브랜드를 키우기 위해 이제 막 첫 발을 뗀 것”이라고 말했다.

코이에서 내놓은 첫 번째 화장품 어튠 오아시스 크림에 대해서도 애정을 보였다.

고현정은 “코이는 어떤 기업이 만든 화장품 브랜드가 아니라 제가 평소 만들고 싶었던 크림들을 만들 것”이라며 “제품을 사는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광고 또한 맨 얼굴로 찍었다”고 자신감을 내비췄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백종원, 탈세 비자금 의혹까지… “국세청 조사받은 건 사실”
“YG 1호 커플 탄생?” 씨엘-송민호, 핑크빛 열애설 해프닝
“역시 금수저 집안!” 조재현 아들 조수훈 연예인 동원 회장선거
“로리타 야동? 딱 걸렸어” 아청법 위반 음란물 대거 유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