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당당한 백종원 “제가 탈세라뇨. 세금 징수? 걱정 안해요”

당당한 백종원 “제가 탈세라뇨. 세금 징수? 걱정 안해요” 기사의 사진
한식기업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가 탈세 의혹을 직접 부인했다.

백종원은 “탈세 그런 건 없다. 하지만 국세청이 조사를 했으니 세금 추징은 하지 않겠느냐”고 22일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취재진이 “탈세는 없다는 얘기냐”고 재차 물었지만 “제가 탈세라뇨”라며 개의치 않아했다.

백종원은 “두 달 전 국세청에서 세무조사를 나왔다고 들었다”며 “그때 이미 끝났는데 왜 지금 (그런 이야기가) 흘러나왔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세무조사에 성실히 임했고 그 과정에서 별 문제는 없었던 것으로 안다”면서 “탈세는 없더라도 조사를 한 만큼 (세금)추징이 있지 않겠나”라고 대수롭지 않게 얘기했다.

“그럼 걱정하지 않겠네요”라는 취재진 질문에 백종원은 “그렇죠 뭐, 국세청 세무조사라고 크게 걱정할 필요가 있나요”라고 되물었다.

국세청은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을 동원해 더본코리아와 백종원 대표를 상대로 탈세와 비자금 조성 여부를 집중 조사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추징액이 달라지겠지만 조직적인 탈세나 비자금 조성 혐의가 적발되지 않을 경우 가벼운 세금 추징으로 끝나게 된다.

앞서 백종원 대표는 친일파 후손 논란, 부친 백승탁 전 충남 교육감 성추행 논란 등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부친 성추행 논란 이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하차해 현재 tvN ‘집밥 백선생’과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에만 출연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백종원, 탈세 비자금 의혹까지… “국세청 조사받은 건 사실”
“윤아 선발 올려라” 두산-NC전 완벽 시구… 패대기는 남 얘기
“수지의 힘?” 도리화가 관심 폭주… 국민 첫사랑은 잊어라
“이러다 또 은퇴?” 고현정은 왜 화장품 사업을 시작했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