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봄날의 신부’ 김하늘, 내년 3월 결혼한다 기사의 사진
배우 김하늘(37)이 내년 3월 한 살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한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23일 “김하늘이 결혼식 날짜를 잡았으며, 현재 웨딩드레스와 식장을 알아보러 다니고 있다”고 국민일보에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포시즌스 호텔과 신라호텔 등 국내 5성급 이상 호텔들을 후보로 놓고 결혼식장을 어디로 할지 고민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포시즌스 호텔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고급호텔 체인이다. 신라호텔은 장동건, 신동엽, 강호동, 유재석, 전도연, 권상우·손태영 등 톱스타들이 결혼식을 올린 곳으로 경호나 신변보호가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김하늘과 예비신랑 A씨는 1년여간 진지한 만남을 이어왔다. 상당한 재력가 집안 출신인 A씨는 업계에서 능력을 인정받는 사업가로 알려졌다. 큰 키에 훈훈한 외모까지 겸비한 훈남이라고 한다.

1996년 모델로 데뷔한 김하늘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약했다. 드라마 ‘피아노’ ‘로망스’ ‘온에어’ ‘신사의 품격’, 영화 ‘동감’ ‘동갑내기 과외하기’ ‘7급 공무원’ ‘블라인드’ 등 많은 히트작을 냈다.

김하늘은 새 주연작인 ‘나를 잊지 말아요’와 ‘여교사’, 그리고 한중합작 ‘메이킹 패밀리’ 촬영을 모두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

조경이 권남영 기자 rookeroo@kmib.co.kr


[단독]‘10억 기부’ 신민아 알고 보니, 부산 미혼모들도 돌보고 있었다
[영상] “성진 조! 소름 쫙” 조성진 쇼팽콩쿠르 1위 발표 순간
[스타직캠] 김우빈의 특별한 하루… 2년 반만에 런웨이 서다
“오랜 약속 드디어” 의리남 김우빈이 런웨이에 서기까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