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조수미 나의 뮤즈, 엄마 앞에서 재롱부리는 딸처럼 노래 불렀다”…kmib가 만난 스타 기사의 사진
가수 박기영(관련기사:박기영의 고백 “나의 재능은 내 것이 아니다”)이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자신의 뮤즈임을 고백했다.

첫 크로스오버 앨범 ‘어 프리메이라 페스타(A Primeira Festa)’의 발매를 앞두고 있는 박기영은 지난 23일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조수미 선생님은 제 뮤즈”라며 “제가 성악을 알게 되고 접하게 되면서 조수미 선생님의 많은 앨범을 가지고 있었다”며 “‘불후의 명곡’ 때 뵙게 되어서 CD에 다 싸인을 받고 싶었는데 말을 못 했다”고 전했다.

박기영은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조수미 편’에 출연해 조수미가 불러 유명세를 얻은 오페라 명곡 ‘I Dreamt I Dwelt In Marble Halls’를 선곡해 아름다운 음색과 풍부한 성량, 깨끗한 고음을 선보이며 완벽히 소화했다. 당시 많은 팬들은 “1절은 기품 있는 가수의 목소리로, 2절은 기교 넘치는 성악가의 모습으로 한 사람의 목에서 아름다운 두 가지 소리를 낼 수 있다는 게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기영은 “무대에 서기 전에는 조수미 선생님도 굉장히 가까운 거리에 앉아 계신 것 같고 많이 떨렸다”며 “근데 무대에 막상 서니 내가 좋아하는 분들이 앞에 있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엄마 앞에서 재롱부리는 딸처럼 ‘엄마 저 좀 봐주세요~’ 그런 느낌이 들었다. 평생 좋아하고 흠모해 왔던 분 앞에서 노래를 불러서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당시 박기영의 무대를 본 조수미는 “음색과 테크닉, 감정 표현이 너무 좋았다”며 “이 곡을 이렇게 소화할지 상상도 못했다”라고 극찬했다.

박기영은 조수미 편을 포함해 ‘불후의 명곡’에 10회 출연했다. 출연할 때마다 곡의 색깔에 맞게 매번 카멜레온 같은 변화를 보여주어 많은 호평을 이끌어 냈다.

그는 “승부에 연연하기보다는 주어진 노래에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이라며 “노래의 편곡 방향을 결정했으면 완벽히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박기영은 “노래를 부르면서 노래 자체를 잘 전달할 수 있는 가수로 성장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조경이 기자 rookeroo@kmib.co.kr



이아린 “하나님이 선물로 주신 결혼식, 세상 섬기며 살겠다”

[단독] ‘봄날의 예비신부’ 김하늘, 내년 3월 결혼한다

진세연 “한국에도 힘든 사람 많은데 왜 외국까지 가나 했는데…”

[단독]김수현♥안소희, 1년째 열애 중…“키이스트 한솥밥 이유 있었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