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저질 막말의 극치” 이종걸 “적반하장에 어이가 없다” 기사의 사진
새정치민주연합이 새누리당 지도부에 대해 "저질 막말의 극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새정치연합은 국정교과서 비밀 태스크포스(TF)팀으로 의심되는 국제교육원 사무실을 급습해 교육부 공무원들과 장시간 대치한 것에 여권인 새누리당은 '화적패'라며 날선 비판을 한 바 있다.

새정치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27일 의원총회를 통해 "청와대와 새누리당의 적반하장식 태도에 대해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그는 "국정교과 비밀작업팀이 운영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우리 당 소속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의원들이 국회의 피감기관인 국제교육원을 (국회의원 입장에서) 조사차 방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이 같은 동료 의원들을 향해 업무방해와 불법 감금이라며 법적 조치를 요구하고 심지어 우리 당을 향해 화적, 세작이라는 극언까지 퍼붓고 있다"며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방조하고 부추긴 작자들의 괴변을 들으니 분노가 솟구친다"고 비판했다.



새정치연합 국정화저지특위 도종환 위원장은 "국제교육원의 해당 공무원들에게 우리 당 의원들이 신분을 밝히고 면담을 요구했지만 문을 걸어잠그고 불을 끈 것"이라며 "교육부 장관과 기획조정실장과도 끝내 통화할 수 없어 철수하고 다음날 다시 현장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교육부 기획조정실장조차 직원들이 스스로 판단해 문 밖을 나오지 않은 것이라고 답변했다"며 "교육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만큼 잠금 프레임 같은 것은 사실과 맞지 않다"고 새누리당의 주장을 반박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