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신종 구걸인가? 한 블로거의 야무진 요구 기사의 사진
공짜 음식이나 제품을 요구하는 블로거 고발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블로거지’라는 말 한번씩 들어보셨을 겁니다. 블로거와 거지를 합성한 말이죠.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을 빌미로 식당이나 업체에 공짜 음식과 제품을 요구하는 일,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랍니다.

30일 여러 커뮤니티에는 기막힌 블로거 제품 요구 최신 사례가 떠돌고 있습니다. 한 의류 디자이너는 쇼핑몰에 한 블로거가 남긴 글을 캡처해 SNS에 공개한 건데요. 네티즌들은 당당한 제품 요청에 기가 막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블로거는 쇼핑몰 문의 게시판에 이러한 요구 사항을 남겼습니다.

‘블로겁니다. 위 제품을 지원받고 무조건 꼭 원하던 감성이라 야무지게 포스팅할 준비가 되있어서 m 꼭 지원받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기다린게 있어서 무조건 지원받아야겠습니다. 이미 오늘부터 쌀쌀하지 않은 추운 날씨이고 야무진 포스팅 약속 드립니다. 확답 부탁드리며 일 평균 6000명가량 활보합니다. 무시마시고 확답주세요.’

블로거의 요구에 황당함을 느낀 디자이너는 “이 블로거 주인이 꼭 이글을 봤음 좋겠다”고 꼬집었습니다.

해당 글은 캡처돼 인터넷으로 퍼지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끌끌’ 혀를 찼습니다.

“누가 보면 제품을 맡겨 놓은 줄 알겠네!”

“구걸이 너무 당당하다!”

“몇몇 블로거지때문에 블로거 전체가 욕먹지!”

온라인에서는 막무가내로 공짜 음식과 제품을 요구하는 블로거 고발 글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영세 자영업자들이 파워블로거의 역 리뷰제안에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응한다는 뉴스도 있는데 이런 악질 블로거들 명단을 공개라도 해야하는 걸까요.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