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건국대 ‘원인 모를 폐렴’ 의심 환자 2명 더 늘어

서울 건국대 캠퍼스에서 집단 발병한 ‘원인 모를’ 폐렴 환자가 하루 사이 2명 더 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3일 0시까지 건국대에서 발생한 호흡기질환 신고자 80건 가운데 52명이 흉부X선상 폐렴 소견이 확인돼 의심 환자로 분류됐다고 3일 밝혔다. 전날 50명에서 2명이 증가했다. 모두 7개 의료기관에 분산돼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52명은 지난달 8일 이후 건국대 동물생명과학대 건물을 방문한 뒤 37.5도 이상 발열과 함께 폐렴 증상을 보인 이들이다. 나지 28명은 이에 해당되지 않는다.

의심 환자 52명 중 중증 상태는 없으며 이중 24명은 입원 후 상태가 좋아지고 있다고 질본 측은 밝혔다.

질본 관계자는 “52명 모두 동물생명과학대 건물 내 상시 근무자들”이라며 “실험실 환경을 통해 오염원에 공통적으로 노출돼 집단 발병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질본은 또 “현재 역학 조사 및 환경 조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현재까지 병원체 검사 결과 특이 사항은 없는 상태”라고 했다. 52명 중 5명에게서 라이노바이러스 양성이 확인됐으나 현재 유행 중인 감기 바이러스 일종으로 이번 호흡기질환 집단 발병과는 관련성이 낮은 것으로 질본은 판단하고 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