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청자 낚은 거짓말 방송” 비정상회담 엉터리 사우디 저택

“시청자 낚은 거짓말 방송” 비정상회담 엉터리 사우디 저택 기사의 사진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이 거짓 방송 논란에 휩싸였다. 사소한 부분이었지만 시청자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3일 인터넷에는 전날 방송된 ‘비정상회담’에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었다는 시청자 지적이 제기됐다. 문제가 된 부분은 일일 비정상 대표로 출연한 사우디아라비아인 야세르 칼리파가 본국에 있는 자택을 소개한 장면이었다.

야세르는 “우리 집은 500평이다. 그 안에 정원이 있고, 주차도 할 수 있으며, 동물도 키울 수 있게 돼 있다”고 자랑하며 집 사진을 공개했다. 얼핏 봐도 으리으리한 대저택이었다.

그는 “원래 사우디 (가정집)에는 거실이 많다”면서 “우리 집에는 거실이 네 개 있다. 차 마시는 거실, 영화 보는 거실 등이 따로 있다”고 설명했다.

야세르의 이야기는 방송 이후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드라마와 영화에서나 보던 상류층 스토리를 대수롭지 않게 털어놓은 게 놀라웠기 때문이다.

그러나 방송에 나온 야세르 집은 실제 사우디에 있는 건물이 아니라는 주장이 나오면서 분위기는 반전됐다.

이 집은 미국 플로리다주 알타몬티 스프링스에 위치한 저택으로 밝혀졌다. 해당 사진을 구글에 검색하면 이 같은 결과가 나온다는 게 네티즌 주장이다. 현지 인테리어 관련 사이트에 이 저택 상세 주소와 내부 모습이 자세히 소개돼 있다.

인터넷에는 “너무 황당하다” “완전 속았다” “이런 거짓말은 왜 했을까” “낚인 기분이다”라는 등 실망어린 반응이 이어졌다. 다만 일부는 “제작진이 편의상 임의의 사진을 준비한 것일 수 있지 않나”라는 조심스러운 의견을 냈다.

방송에서 야세르는 “사우디에는 엄청난 부자들이 있고 가난한 사람은 거의 없다”며 “돈이 필요할 때는 나라에 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어 “나는 사우디에서 중산층 수준”이라며 “부자 친구들은 집이 월드컵 경기장만큼 크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스타직캠] “힘내세요 병헌씨” 가까스로 웃음 참는 이병헌
“장윤정 행복해라! 남편 카드값 내주지 말고” 모친의 당부
“내 팬들 빠순이라 부르면 뒈져” 블락비 지코 감동 랩
해외 팬들까지 울린 아이유 ‘무릎’ 라이브… “완벽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